전경련 "고금리 부담에…대기업 절반, 내년 투자계획 없거나 미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2-12-05 07: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자료=전경련]

국내 대기업 중 절반이 자금시장 경색 등으로 내년 투자계획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글로벌 경기 둔화와 금리 상승세를 내년 투자 활동을 저해하는 가장 큰 리스크로 지목하고 내년 하반기 이후에야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국내 투자 계획’(100개사 응답)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중 48%가 내년 투자 계획이 없거나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투자 계획을 수립한 기업은 52%에 그쳤다. 투자 계획을 수립한 기업 가운데 67.3%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투자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투자 축소를 예상한다는 응답률은 19.2%로 확대될 것이라는 응답(13.5%)보다 많았다. 내년 투자 실적이 올해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응답 기업 중 28.6%는 내년에 투자 규모를 늘리기 어려운 가장 큰 이유로 금융시장 경색과 자금 조달 애로를 꼽았다. 원·달러 환율 상승과 내수 시장 위축 때문이라는 응답은 각각 18.6%, 17.6%를 기록했다. 실제 기업들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중금리의 급격한 상승으로 투자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기업어음 금리는 5.51%로 2009년 금융 위기 이후 최고 수준이다.
 
내년에 투자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미래 비전 확보(52.4%), 업계 내 경쟁 심화(19%), 불황기 적극적인 투자로 경쟁력 강화 도모(14.3%)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투자 활성화 시점에 대해서는 64%가 2023년 하반기 이후를 예상했다. ‘기약 없음’을 선택한 비중도 26%에 달했다. 투자 활성화 시점을 2023년 상반기로 내다보는 기업은 5%에 불과했다.
 
투자 활성화 시점에 대한 응답으로는 2023년 하반기(29%), 기약 없음(26%), 2024년 상반기(24%), 2024년 하반기(11%), 2023년 상반기(5%), 올해 이미 활성화(5%) 등 순이었다. 기업 중 29.1%는 글로벌 경기 둔화를 2023년 투자 활동을 저해하는 가장 큰 리스크로 봤다. 환율 상승세 지속을 선택한 기업은 21.3%였다.
 
이 밖에 고물가(15.3%), 글로벌 긴축과 금리 상승 지속(15.3%), 과도한 민간 부채와 금융시장 부실화(9.7%) 등도 투자 리스크로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무역 의존도가 높은 국내 기업이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 고환율 지속에 따른 수입비용 증가에 직면하면 수익성 악화로 투자 여력이 반감될 수 있다”고 말했다.
 
투자 활성화 과제로는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24.6%), 자금 조달 시장 활성화(22.0%), 기업 규제 완화(14.7%), 법인세 감세와 세제 지원 강화(13.7%) 등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금리 인상에 따라 시중 유동성이 축소되는 상황에서 경기 침체가 본격화하면 기업들은 수익성이 악화되고 투자 자금 조달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한다"며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한편 적극적인 금융시장 안정 대책을 사전에 강구해 자금시장 경색을 미연에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사진=전경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왜? 개대가리가 대통령되면 엄청나게 투자해서 나라 경제를 살린다며?? 아니야?? 또 거짓말이야.. 입만 열면 거짓말이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