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아역' 채린 "'슈룹'으로 한 해 마무리…제겐 큰 행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12-04 10:2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슈룹' 채린 [사진=FNC엔터]

그룹 체리블렛의 구성원이자 배우 채린이 tvN '슈룹' 종영을 앞두고 애틋한 소감을 전해왔다.

앞서 채린은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서 주인공 화령(김혜수 분)의 20년 전 과거 시절을 연기했다. 그는 단정한 자태와 따뜻하면서도 강인한 눈빛으로 세자빈의 우아한 모습을 그려내며 현재 '화령'과 싱크로율을 높였다. 안정적인 톤과 섬세하고 풍성한 감정 연기는 '화령'의 서사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채린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기회로 사극에 도전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다. 많이 존경하고 좋아하는 김혜수 선배님의 어린 시절을 그려내야 한다는 게 설레고 좋았지만, 부담감도 있었는데, 너무 좋은 기회인 만큼 열정적으로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한 해를 이렇게 소중한 작품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게 큰 행운"이라며 작품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밤낮으로 고생하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극 중 화령처럼 늘 겸손하고 많은 사람에게 지혜를 나눌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애정이 담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채린이 출연한 tvN '슈룹'은 오늘(4일) 밤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