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장쩌민 전 中 국가주석 추도대회...전 국민 3분간 묵념, 오락도 금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2-01 21: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의 국장(國葬)격인 추도대회가 오는 6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다.
 
1일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장례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제2호 공고'를 통해 이 같은 일정을 공지했다.
 
추도대회 중 묵념 순서에 전 국민이 3분간 묵념하고, 경적을 울릴 수 있는 모든 곳에서 경적을 울리며 방공 경보를 3분간 울릴 예정이다.
 
공고는 또 추도대회는 생중계하며 모든 지역과 부서는 다수의 당원, 간부, 대중을 조직해 시청 또는 청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대회 당일 국내 전역과 대사관·영사관 등 재외공관 및 기타 재외기관은 조기를 게양하고 하루 동안 공공 오락활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천명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주임인 장례위는 이런 장례 절차와 관련해 "당과 국가의 역사 발전에 있어 장쩌민 동지의 특별한 공적을 고려하고, 전당과 전군, 전국 각 민족 인민의 공통된 염원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영결식은 별도로 개최되지 않는다.
 
추도대회에 앞서 이날 고인의 시신이 전용기편으로 상하이에서 베이징으로 이송됐다. 전용기가 도착한 베이징 시자오공항에서는 시진핑 주석 내외와 리커창 총리, 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인 리창, 딩쉐샹, 리시 등 지도부 인사들이 시신을 맞이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앞서 상하이 화둥병원에서 열린 운구 의식에 이어 훙차오공항까지 차량으로 이송하는 동안 각계각층의 군중들이 연도에 선 채 장 전 주석에게 작별을 고했다고 CCTV는 소개했다.
 
1993년부터 2003년까지 중국 국가주석을 역임한 장 전 주석은 전일 낮 12시 13분 백혈병 등으로 인해 상하이에서 치료를 받다 96세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시내 한 쇼핑몰의 대형 전광판에 장쩌민 전 국가주석의 부고 뉴스가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