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中 장쩌민 장례식에 조문단 대신 尹 대통령 조전 보낼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2-01 11:2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中장례위원회 방침 존중"...주한 중국 대사관 빈소 방문 가능성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이 96세의 나이로 30일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10월 2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19차 공산당 대회 폐회식 도중 장쩌민 전 국가주석이 시진핑 현 국가주석의 팔을 두드리는 모습이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11월 30일 별세한 고(故)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 장례식에 공식 조문단이 아닌 윤석열 대통령 명의의 조전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일 본지에 "중국 정부가 해외 조문단과 사절단을 안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확인했다.
 
중국 언론 등에 따르면 시진핑 국가주석이 주임을 맡은 장례위원회는 '추도 대회'가 열리는 날까지 베이징 톈안먼 광장, 인민대회당, 신화문, 외교부, 해외의 대사관 및 영사관 등에 조기를 게양키로 했다.
 
또 재외공관 등에 빈소를 마련해 외국 인사들의 조문을 받는다. 다만 관례에 따라 외국 정부, 정당, 우호 인사 등의 조문단은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 주한중국대사관 측은 30일 "장 전 주석의 별세를 애도하기 위한 조문소를 대사관 내부에 설치할지, 제 3의 장소에 설치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윤 대통령이 조문소를 방문해 고인을 애도할지에 관심이 모인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영국 엘리자베스2세 여왕 서거 당시 조문소가 마련된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을 방문해 조의를 표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