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100주년] 다양성 주목한 마블 스튜디오…페이지5의 청사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11-30 15:1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컷[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싱가포르) 마블 스튜디오의 루이스 데스포지토 공동대표가 페이지5의 청사진을 그렸다.

30일(현지 시간)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드에서는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월트디즈니컴퍼니가 다음해 100주년을 맞아 공개를 앞둔 극장 개봉 영화 및 스트리밍 콘텐츠를 소개하는 자리로 약 400여명의 아태지역 파트너·취재진이 참석했다.

이날 루이스 데스포지토 대표는 "마블은 고유한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 모든 스토리가 한 세계관 안에서 일어난다. 우리는 그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라고 부른다. 처음부터 모든 캐릭터가 어벤저스로 합류하는 걸로 알고 있었다. '어벤저스'가 성공하며 더 많은 캐릭터가 합류하고 더 많은 캐릭터가 서로 간 관계를 맺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디즈니+가 등장하며 더 넓은 세계관 확장을 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원더' '샘 윌슨' '버키' '로키' 등이 디즈니+ 시리즈로 합류하게 됐다. '와칸다 포에버'도 곧 시리즈로 만나 볼 수 있을 거다. 영화와 시리즈를 오가며 팬들을 설레게 할 거다"라고 전했다.

최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는 아시아 배우들의 출연이 늘고 있다. '샹치' '미즈 마블' 등에서 아시안 히어로들이 출연했고 내년에는 한국 배우 박서준이 '더 마블스'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아시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

루이스 데스포지토 대표는 "아시아 배우들의 출연을 주목하고 있다"라며 "스탠 리가 말한 것처럼 마블은 우리의 세상을 반영한다고 했다. 우리의 영화, 시리즈도 다양성을 반영해야 한다.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면서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한다면 좋을 것 같다. 다양한 종교, 성별, 나이가 함께 작업한다는 게 마블의 고유한 점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들이 엔터와 접목되면 감동을 선사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루이스 데스포지토는 내년 라인업 중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를 기대하고 있다며 "주인공이나 가족을 다루는 이야기도 하고, 스콧 랭이 계속 발전하고 변하게 된다. 아주 흥미로운 스토리가 예정돼 있다. 또 가족들의 이야기도 흥미로울 거로 생각한다. 관객분들도 분명 좋아할 거로 생각한다"라고 자신했다.

한편 다음해 월트디즈니컴퍼니 100주년을 맞아 마블 스튜디오는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시리즈 '로키2' 등을 공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