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中 공안, '제로코로나' 시위 취재기자 수갑 채워 연행 뒤 구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11-28 11:2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중국 당국 해명도 사과도 없어

 

영국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연행되는 모습. [사진=트위터 갈무리]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 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구타와 구금을 당했다. 

영국 BBC 방송은 27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로런스 기자는 BBC 중국 지부 선임기자 겸 영상기자다. 

소셜미디어의 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수갑이 채워진 채 땅바닥으로 끌려가는 모습이 담겼고 또 다른 영상에서는 "지금 영사관에 ​​전화해"라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BBC는 "(로런스 기자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허가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BBC는 기자를 석방한 당국 관계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신뢰할 수 있는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로이터·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도 해당 사실을 빠르게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로런스 기자가 영연방소속개발사무소(FCDO)와 연락했다"고도 전했다. 

한편 봉쇄를 포함한 중국의 고강도 방역 조치에도 중국 내 코로나19는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지난 27일 기준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8808명(무증상 3만6304명 포함)으로, 일일 확진자수가 닷새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이는 무증상자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돼 중복으로 집계된 인원 1244명을 제외한 수치다.

중국 당국이 제로코로나를 표방해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하고 있자 곳곳에서는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의 한 아파트 화재로 10명이 숨진 이유가 아파트 봉쇄용 설치물 때문에 제때 화재를 진화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주민들의 제로코로나 방역에 대한 불만은 극에 달했다. 우루무치를 시작으로 26∼27일에는 중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사진=BBC 성명서 갈무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