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건자재업계 "화물연대 파업에 고사 직전...업무개시명령 내려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8 10:5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자료사진. 연합뉴스]


건설과 시멘트·레미콘 등 자재업계가 지난 24일부터 총파업을 벌이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를 상대로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운송에 즉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대한건설협회를 비롯한 6개 단체는 28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대한 건설·자재업계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지금 건설·자재업계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고물가, 고금리, 유동성 부족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공동성명에는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한국레미콘공업협회가 참여했다.
 
이들 협회는 "엄중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운송 거부에 이어 또다시 집단 운송 거부에 돌입했다"면서 "이로 인해 국내 모든 건설 현장이 셧다운될 위기에 처해 있으며, 국가 기반산업인 건설·자재업계 존립이 위협받고, 국민 삶과 생활 터전마저 잃게 될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화물연대의 불법적 집단 운송 거부는 비노조원의 노동권, 건설·자재업계 종사자의 생계, 국가 물류와 국민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 공급을 볼모로 국가경제를 위기에 처하게 만드는 명분 없는 이기주의적 행동"이라며 "이미 건설·자재업계는 지난 6월 집단 운송 거부로 수천억 원에 달하는 피해와 막대한 공사 차질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국회, 기업, 근로자 모두가 온 힘을 쏟아붓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불법적 행위는 용인될 수 없는 행동"이라며 "지금 즉시 화물연대는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집단 이기주의적 행태를 중단하고 운송에 복귀해 달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정부를 향해서는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과 업무개시명령을 요청했다.
 
이들은 "화물연대의 비노조원 차량 운송 방해나 물류기지 출입구 봉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정부의 강력한 단속과 엄정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며 "끝까지 추적해 예외없이 사법조치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까지 노동 관련 단체가 불법행위를 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인식이 뿌리 깊게 박혀 법을 무시하고 자신들 이익 챙기기에 골몰해왔다"면서 "더 이상 건설·자재업계는 화물연대 횡포에 끌려다닐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정상적인 토대 위에서 기업을 영위하고 국민 주거 안정과 사회기반시설을 만드는 본연의 역할에 전념할 수 있도록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엄정한 법 집행을 해 달라"며 "아울러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로 국가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면 신속히 업무개시명령을 내려 국가 물류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