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증권사, '단순한 수익모델' 저성장 원인… 적극적 자본정책 펼쳐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우 기자
입력 2022-11-29 06: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자료=금융감독원]


최근 금리인상, 물가상승, 경기침체, 단기자금 등 대내외적인 악재로 인해 자본시장 전반적으로 위기감이 확산됐다. 이는 지난해 호황을 누린 증권사 실적감소로 이어졌으며, 중장기적 성장둔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문가들은 증권사가 현재처럼 단순화된 사업구조에서 벗어나 자기자본을 중심으로 새로운 수익모델을 창출하려는 자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증권사 47개사 개별기준 자기자본 규모는 76조2802억원을 기록했다. 5년 전보다 23조8965억원(45.62%) 늘어난 수준이다. 자기자본 상위 증권사 5개사의 경우 해당기간 동안 △미래에셋증권 11.50% △NH투자증권 35.84% △한국투자증권 42.74% △하나증권 83.19% △삼성증권 27.12%의 성장폭을 기록했다.

이처럼 자기자본이 확대된 건 증권사들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최근 5년간(2018~2022년 상반기) 국내 증권사 전체 누적순이익 추이를 살펴보면 △2018년 3조7451억원 △2019년 4조6081억원 △2020년 5조5517억원 △2021년 8조4497억원 △2022년 상반기 2조8537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대내외적인 악재로 인한 변동성으로 실적이 감소한 올해를 제외하고, 지난해까지 4년간 국내 증권사 당기순이익은 4조7047억원(125.62%) 2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팬더믹 이후 증시 호조로 인해 많은 증권사들은 브로커리지(위탁매매) 수수료 수익 중심의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며 “자금력에 여유가 생기며 자기자본을 확충하는 등 사업체력을 늘린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수익이 급증하며 자금여력이 생긴 증권사들의 덩치는 커졌지만 근본적인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금융투자업계 안팎에서는 소극적인 자본정책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자본정책으로 변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간 국내 증권사들은 확충된 자본을 기존 수익원에 재할당하거나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배당확대 등 단기적인 주가 부양책으로만 활용했다는 의견이다.

정길원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권사의 자본정책은 사업다각화나 차별화를 위한 것이 아니라 위험을 크게 지는 정도에 국한됐다”며 “소극적인 자본정책은 성장재원을 소진시킬 수 있다”고 꼬집었다.

적극적인 자본정책 중 하나로 인수합병(M&A)이 꼽힌다. 투자를 확대해 성장을 도모하고, 시장지배력(MS)을 넓히는 전략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도 지속적인 M&A를 통해 수익을 다각화하고 회사 규모를 키워왔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찰스슈왑(SCHW),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등이 있다. M&A 사업 특성상 국내 증권사 중에서는 오너체계가 명확한 미래에셋증권, 메리츠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적극적인 자본정책이 향후 중장기적 주주가치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또 이익 안정성을 높여야 저평가된 주가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대형증권사의 경우 자본력의 여유가 있고, 건전성 악화 우려가 비교적 제한적이다. 이에 수익구조 안정화가 이뤄질 경우 저점매수에 적합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 연구원은 “M&A를 통해 자본이익률(ROE) 등 이익안정성을 제고해야 한다”며 “ROE가 높아져야 밸류에이션(기업가치) 상승에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