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PF-ABCP 자금조달 불안 지속…필요시 한은 원칙 하에 유동성 공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4 13: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프로젝트파이낸싱(PF)-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의 쏠림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필요시 금리인상 기조 등 한은 원칙 하에 추가적으로 유동성을 공급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 관련 PF-ABCP 시장의 자금조달은 여전히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며 "추가적인 대응이 필요할지, 선제 정책이 필요할지 금융당국과 매번 논의하고 있는데 필요시 한은도 추가적으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등 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다만 '한은의 유동성 공급'에 원칙이 있음을 강조했다. 우선 한은의 금리인상 기조와 상충되는 안된다는 점, 또한 신용위험을 야기하지도 않아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유동성 등 지원에 나설 경우)모럴해저드를 막기 위해 시장 금리보다 높은 수준으로 하고, 담보를 확보해 한은이 신용위험을 져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은은 한은의 역할을 하고 정부는 정부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한은의 통화정책은 단기시장에 주요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단기자금 시장에 쏠림현상을 완화하는 보완적 원칙 하에 필요 시 대응한다면 정부와 함께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레고랜드 사태 촉발로 최근 단기금융 시장 경색이 지속되고 있다. 기업어음(CP) 금리는 전날 5.4%에 마감하는 등 연일 연고점을 갈아치우고 있고, 부동산 PF-ABCP 금리는 연20% 수준까지 올랐다.

한편 부동산PF 등으로 인한 증권사나 캐피탈사의 상황 악화 가능성에 대해 이 총재는 "전체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지난번 부동산시장이 좋을 때 많은 돈을 번 만큼 대부분의 기관들은 스스로 버틸 힘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일부 부동산PF 등에서 익스포저된 곳에 대해선 금감원이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그간 벌었던 돈을 이용해서 이같은 위기에 대해 스스로 구제책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한은의 유동성 지원에 대해서는 "시장 효과가 전이돼서 전체적으로 시장 마비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고 답변했다. 이 총재는 "한은이 예전과 달리 적극적으로 하는 거 아니냐 하는데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다"며 한은 내부에서 많은 의견이 있을 수 있는데 선제적으로 해서 어려움을 막을 수 있으면 좋지만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모럴해저드 위험은 피하고 지원의 원칙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