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최종금리? 금통위 내 의견 갈려…6명 중 3명 '3.5%' 적절하단 입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4 11:5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자료사진)[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베이비스텝(0.25%포인트 인상) 결정으로 11월 기준금리가 3.25%에 도달한 가운데 향후 최종금리 수준을 둘러싸고 3.5% 안팎에서 금통위원 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4일 통화정책방향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분간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고 통방문에 담았는데 최종 수준에 대해선 3.5%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는 분이 금통위원 중 3분 있었다"면서 "이날 결정된 3.25% 수준에서 멈추는 것에 대해선 한 분, 3.5~3.75%까지 올라갈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에 대해선 두 분이 의견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대부분 3.5% 안팎에서 제안을 하셨는데 지난달에 비해서는 어디에 주안점을 뒀는지에 대해선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당시에는 최종금리를 변동성 대외요인에 중점을 두고 고려를 했다면, 이번에는 금융안정을 어떻게 고려해야 하는지에 대한 부분에 힘이 실렸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종금리 결정과 관련해선)성장세 둔화를 고려해야 하는 측면이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여전히 물가가 5%대를 유지하고 있고 지속성이 커졌다"며 "미국이 FOMC를 통해 금리 인상속도를 인하하겠다고 시사했지만 얼마나 더 오래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할 지에 대해서는 (판단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때문에 대외변동성 요인과 국내요인의 변화 가능성이 여전해 당초보다 유연성을 갖고 결정해야 한다는 등 논의 내용이 많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향후 최종금리에 도달할 경우 해당 수준을 얼마나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시기를 못박아 말씀드리긴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최종)금리가 도달한 시기조차도 미국 정책금리 결정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서 결정할텐데 그 이후에도 금리를 낮추기 위해서는 국내 물가 수준이 목표수준으로 충분히 수렴하고 있다는 확인 이후에 금리 인하에 관한 논의 하는 것이 좋다"며 "금리 인하 시점을 언급하기엔 시기상조"라고 부연했다. 

한편 최종금리를 둘러싼 금통위원 간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면서 향후 기준금리 인상에 있어 의장인 이창용 총재가 캐스팅보트(의결수가 같을 때 의장결정권한)을 쥘 가능성과 이 총재의 견해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금통위 의장으로 위원들 의견을 수렴하는 게 먼저이고, 향후 의견이 양분돼 캐스팅보트를 할 때에 의견을 내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며 "결정 필요한 시점에 제 의견을 이야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