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민노총 총파업, 국가 경제에 큰 타격"…"국조 합의, 주호영 옳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1-24 10: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與 지도부, 붉은 티셔츠 입고 '카타르 월드컵' 한국전 응원 퍼포먼스도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민주노총의 총파업이 위기에 놓인 국가 경제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공공운수 파업, 화물연대 파업은 전국 항만과 산업 시설 마비를 초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경제가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다. IMF 외환위기, 세계 경제 위기를 한번 돌아보라"며 "우리는 그런 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는 게 역대 많은 경제 수장의 평가이자 경고"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에 간곡하게 요청한다. 지금은 경제를 살려야 될 때이지, 경제를 위기로 내몰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힘을 앞세운 횡포나 파업이 아니다. 서로 머리를 맞대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로가 고통을 분담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 총파업을 즉시 거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선전을 응원하는 취지로 붉은색 상의를 맞춰 입고 구호를 외치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12번째 선수가 돼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승리를 외치겠다"며 "모두의 열정과 함성이 국가대표에 큰 힘이 되고 대한민국 국민에 큰 용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여야 원내대표가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합의를 이룬 것에 대해선 "주 원내대표의 협상이 옳지 않았나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특수본의 수사에 오히려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는데 그 특수본의 수사 결과 발표 시점과 우리 예산 처리 시점이 비슷한 시점에서 이뤄진다면 국정조사 방해 요인이 제거되는 것 아닌가"라며 "여야 간 대화를 해서 접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산 국회 막바지에 접어들어서 내년도 예산, 우리 국민의 삶의 문제, 국가 살림살이의 문제다. 이보다 중요한 것이 어디에 있나"라며 "원만하게 예산 정국이 잘 여야 간의 대화와 타협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는 문제가 필요하다고 봤다"고 부연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가 예정된 24일 오전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