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권주자 김기현 공부모임 '새미래' 재가동…나경원·안철수도 참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1-24 10:0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당권 주자 與 김기현·나경원 '연대설' 제기

  • 김기현 "곤란한 질문" 나경원 "모두 하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월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와 체제변화, 그리고 가치정당의 문제'의 주제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혁신 24 새로운 미래' 주최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4일 당내 공부모임 '새로운 미래 혁신24'(새미래) 활동을 재개했다. 이날 새미래는 나경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나경원 전 대표는 특유의 강단 있는 리더십으로 우리 당을 이끌었고, 당이 어려울 때도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해 줬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풍찬노숙하며 당이 어려울 때마다 궂은일을 해줬다. 오늘 모신 것은 스타강사이기도 하지만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매우 중요한 직책을 맡아서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모셨다"며 "저출산 고령사회, 기후변화시대 전략이 무엇인지 공부도 해왔지만 이 분야 관련 중책을 맡아서 국가적 어젠다를 같이 공부하며 할 숙제가 무엇인지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부위원장과 함께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의원도 이날 모임에 참석하면서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다시 몸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게다가 나 부위원장이 김 의원이 주도하는 모임에 강연자로 나서면서 두 사람이 차기 전당대회에서 연대를 하는 것 아것이다.

나 부위원장은 이날 강연을 마친 뒤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태원 참사라는 안타까운 사례까지도 퇴진에 가져다 이용하는 야당의 모습을 보면서 여당이 해야 될 일은 더 잘하고 야당에 단호해야 할 부분은 단호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과의 연대가 가능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연대가 아니라 모두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그런 뜻"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사실은 제가 요새 국회에 잘 안 오지만 인구와 기후에 있어서 전도사라는 마음으로 한다"며 "제 마음이 의원들한테 전달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답을 피했다.

김 의원도 "곤란한 질문"이라며 "나 부위원장이 가지고 온 정책 어젠다를 저도 굉장히 오랫동안 공감대를 이뤄왔던 사이기 때문에 나 부위원장이 잘하실 수 있도록 보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