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우 직방 대표 "새 먹거리는 홈IoT"···첫거래 '반값 중개' 시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2 13:2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부동산 하드웨어 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시장도 적극 진출

  • '직방금지법' 추진에 "과거로 회귀, 프롭테크 산업 전체에 치명적"

안성우 직방 대표가 22일 직방 리브랜딩 미디어데이에서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직방]


"비욘드 홈(Beyond Home), 집을 찾는 경험에서 집에 사는 경험까지 제공하겠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22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원룸 중개에서 시작한 직방이 신축 분양광고사업, 아파트 중개를 넘어 '집+디지털네이션'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한다"면서 "집이라는 물리적 공간의 한계를 넘어 추상적인 공간에서도 직방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직방의 새로운 리브랜딩 슬로건으로 '비욘드 홈'을 제안하고 새 CI(기업 통합 이미지)도 공개했다.

새 CI는 중앙에 위치한 집 모양의 아이콘에 '확장'을 의미하는 타원형을 얹어 '프롬테크를 통해 주거 경험을 무한히 확장하겠다'는 비전을 담았다. 시그니처 컬러는 기존 오렌지 색을 그대로 사용하되, 명도와 색조의 변화를 통해 깊은 컬러감으로 프리미엄한 이미지를 더했다. 한글명 사명인 '직방'도 영문 'zigbang'으로 변경해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 진출 의지를 강조했다.
 
안 대표는 "새로 확장된 직방의 사업 분야에 맞는 최적의 아이덴티티를 개발하고자 했다"면서 "주거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프롭테크 대표 기업으로서 한국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직방은 미래 먹거리로 홈IoT를 낙점하고, 스마트홈 비즈니스를 적극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7월 삼성SDS 홈IoT 사업부문을 인수한 것도 같은 행보다.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도어록과 월패드에 직방의 주거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더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복안이다. 안 대표는 "새로운 10년은 주거 공간의 운영체제, 즉 'Home OS' 시대를 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협업해 삼성페이를 연동한 스마트 도어록 신제품 SHP-R80도 공개했다. 초광대역(UWB, Ultra-Wideband) 기술을 적용한 이 제품은 스마트폰을 꺼내 직접 태그해야만 열 수 있었던 NFC 도어록과 달리, 삼성페이 디지털키를 발급 받은 스마트폰을 소지한 채 다가가기만 해도 잠금이 해제된다. 스마트폰과 도어록의 거리 정보를 cm단위로 분석해 잠금 해제 기능의 정확도를 높였으며, 기기 간 보안 통신을 구축해 보안성도 강화했다.
 
강상우 직방 스마트홈 부문 부사장은 "직방 스마트홈은 삼성페이 연동, UWB 등 압도적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홍콩, 싱가폴, 호주 등의 시장에서 이미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기술력에 더욱 집중하여 중국,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직방은 '홈+IoT' 시장 확장 선언과 함께 부동산 중개수수료 50% 할인 정책도 발표했다. 직방이 반값 중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부터 2023년 6월 말까지 직방·호갱노노에서 처음으로 '집 내놓기'를 이용해 서울, 인천, 경기권 아파트를 매도하거나 전·월세 임대를 내놓는 이용자들은 파트너 공인중개사들이 법정 수수료율의 절반만 받는다. 반값 중개를 비롯해 매월 20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청년중개사관학교' 등 파트너 중개사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유인책도 시행한다. 
 
최근 한국공인중개사협회(한공협)의 법정 단체 추진 움직임과 함께 정치권에서 '직방 금지법'이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안 대표는 "미래로 나아가는 게 아닌, 과거로 회귀하는 움직임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굉장한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단순 중개인뿐 아니라 투자자들도 (부동산)규제를 통한 시장의 급격한 변화를 경험했기 때문에 법안이 시장에 더 충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공협이 법정 단체가 아닌 지금도 직방 파트너 중개사들은 공동중개거부, 낙인찍기 등 다양한 직간접 위협을 받고 있다"면서 "특히 경기침체로 부동산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위축된 상황에서 '직방 금지법'이 추진된다면 관련 산업이 더욱더 어려운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직방의 새로운 CI.[사진=직방]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