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잉글랜드 그릴리시의 '어깨 흔들' 세리머니, 무슨 의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1-22 10:3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AP]

[사진=연합뉴스/AP]

'2022 카타르 월드컵' 잉글랜드 대표 선수 잭 그릴리시가 골을 넣은 후 독특한 세리머니를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 이란 경기에서 그릴리시는 후반 45분 6번째 골을 넣었다. 

골을 넣은 후 그릴리시는 어깨를 마구 털고 흔드는 독특한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그릴리시는 카타르에 오기 전 한 팬을 만났다. 이 팬은 11세 소년인 핀레이로, 뇌성마비를 앓고 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여동생 홀리가 편지를 보내면서 이뤄졌다. 편지를 확인한 그릴리시는 카타르로 떠나기 전 핀레이를 만났고, 그릴리시는 골을 넣으면 핀레이를 위한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핀레이는 팔을 쫙 펴서 어깨부터 흔드는 특별한 세리머니를 요청했고, 이란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그릴리시는 약속을 지켰다. 

경기 후 그릴리시는 인스타그램에 "핀레이 너를 위한 거야"라며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