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 조용필, 20집 선공개 싱글 '찰나'·'세렝게티처럼' 발표(종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2-11-18 2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해외 프로듀서 작곡·김이나 작사…데뷔 54년 만에 첫 싱글

조용필 신보 '로드 투 트웬티 - 프렐류드 원' 이미지 [사진=YPC·유니버설뮤직] 

“이렇게 펼쳐진 세렝게티처럼 넓은 세상을 우린 눈앞에 조그만 것들로 가끔 잊어버릴지 몰라.”
 
‘가왕’ 조용필이 9년 만에 돌아왔다.

조용필이 18일 오후 6시에 싱글 ‘로드 투 트웬티 - 프렐류드 원(Road to 20-Prelude 1)'을 발표했다.

이번 신보는 2013년 크게 히트한 정규 19집 ‘헬로(Hello)' 이후 9년 만이다. YPC는 “이번 신곡은 ‘로드 투 트웬티’라는 제목처럼 내년 말 발매를 목표로 작업 중인 정규 20집의 리드 싱글 개념”이라고 소개했다.

1968년 데뷔 이후 19장의 정규음반을 발표한 조용필이 싱글 형태로 신곡을 내는 것은 54년 만에 처음이다. 조용필은 데뷔 55주년인 내년 상반기에는 20집 일부 곡을 담은 미니음반도 계획 중이다.

이번 싱글에는 신곡 ‘찰나’와 ‘세렝게티처럼’ 두 곡이 담겼다. 두 곡 모두 해외 프로듀서가 작곡하고 스타 작사가 김이나가 노랫말에 참여했다.

‘찰나’는 모든 것이 바뀌는 운명적인 순간인 그 찰나를 포착한 가사가 인상적인 노래다. 세련된 사운드와 조용필의 감각적인 코러스가 어우러진 팝 록 장르다.

김이나는 “가장 한결같아 보이는 사람에게 변화가 일어나는 것은 ‘찰나’ 때문”이라며 “그리고 어떤 찰나는 사람과 사람 간의 거대한 우주를 새로 만들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세렝게티처럼'은 사람들과 부대끼며 좁아진 시야를 드넓은 평원처럼 다시 넓혀 무한의 기회가 펼쳐진 세상을 거침없이 살아가자는 모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조용필은 이 곡의 데모(임시녹음곡)를 처음 듣고 약 20년 전 방문한 세렝게티의 광활한 대지와 하늘이 연상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조용필은 1999년 탄자니아 정부 초청으로 세렝게티를 찾은 경험이 있다. 이후 "탄자니아 여행에서 감동받은 세렝게티 평원을 소재로 한 노래를 만들어 부르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조용필은 악보를 손수 그리고 끊지 않고 녹음하는 '원 테이크' 기법으로 수십 번을 불러 레코딩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용필은 이달 26∼27일과 다음 달 3∼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22 조용필 & 위대한탄생'을 앞두고 있다. 이 공연은 예매 시작 30분 만에 4만석 전석이 팔려나간 바 있다.
 
1968년 록그룹 애트킨즈로 데뷔한 조용필은 김트리오, 조용필과그림자 등 밴드를 거쳐 솔로로 나섰다.
 
1976년 '돌아와요 부산항에'가 히트한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창밖의 여자', '단발머리' 등이 수록된 1집으로 국내 가요계 사상 첫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그는 이후 국내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돌파, 최초 누적 앨범 1000만장 돌파, 일본 내 한국 가수 최초 단일 앨범 100만장 돌파, 한국 가수 최초 미국 뉴욕 라디오시티 공연 등 무수한 기록을 세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