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 35주기…범삼성家 용인서 추도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1-18 08: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그룹별로 시간 달리해 선영 찾을 듯

고(故)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35주기 추도식이 18일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열린다. 호암의 기일은 19일이지만 이날이 토요일인 관계로 추도식이 하루 앞당겨 진행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신세계, CJ, 한솔 등 범삼성 계열 그룹들은 올해도 시간을 달리해 용인 선영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아들인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 등과 함께 오전에 선영을 찾고 오후에는 CJ그룹 경영진이 참배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현 회장은 예년처럼 추도식과 별도로 서울에서 호암의 제사를 지낼 것으로 알려졌다.

한솔그룹, 신세계그룹 등 범삼성 계열 그룹사도 이날 선영을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이날은 이재용 회장이 승진 후 처음 맞는 호암 추도식이라는 점에서 그가 별도의 메시지를 낼지도 주목된다. 이 회장은 2020년 참배 후 삼성 계열사 사장단과의 오찬에서 “기업은 늘 국민 경제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이건희) 회장님의 뜻과 (이병철)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발전시키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마약쟁이 범죄자 이재용도 회장되는 불법천지 삼성,
    그 불법은 아직도 진행중이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