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태원 희생자 명단공개' 매체 수사 착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1-16 14:4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경찰청. [사진=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한 온라인 매체 ‘민들레’와 ‘시민언론 더탐사’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청은 해당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관련 기록을 검토 후, 신속히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17일엔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 의원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15일 “유족 동의 없이 희생자 명단을 인터넷에 공개한 것은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지 않고 개인 정보를 제삼자에 제공한 것”이라며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이들 매체를 경찰에 고발했다.

두 매체는 14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155명의 실명을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김건희 여사의 팬 카페 ‘건사랑’과 보수단체 ‘새희망결사단’ 등도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해당 고발도 기존 고발건과 병합해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할 방침이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15일 “희생자 전체 명단은 정부기관 공무원이 아니면 파악하기가 불가능하다”며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