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5년간 14.5조원 자산 매각…코레일 용산부지·LH사옥 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11 16:3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공운위 자산효율화 계획 확정…필수자산 중심으로 정비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이 11월 1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공공기관 안전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향후 5년간 공공기간이 보유한 14조5000억원 규모의 자산을 매각하기로 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용산 부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성남시 분당구 소재 사옥 등 부동산을 비롯해 골프·콘도회원권, YTN 지분과 같은 비핵심자산 등이 대상이다. 
 
기획재정부는 11일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자산효율화 계획을 의결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177개 공공기관은 자산 519건과 출자지분 275건 등 총 14조5000억원 상당의 자산을 매각할 계획이다. 

매각 대상에는 6조원 규모의 코레일 용산역세권 부지, 1300억원 규모의 한국마사회 서초 부지 등이 포함됐다. 이 밖에 한국교육개발원의 서울청사, 기업은행의 6개 지점, 공공기관의 청사 인근 사택·숙소 등까지 공공기관의 부동산 매각 규모는 11조6000억원에 달한다. 

공공기관이 보유한 비핵심자산도 매각 대상에 포함됐다. 한국전력 등 8개 기관의 골프회원권 15계좌, 조폐공사 등 92개 기관의 콘도·리조트 회원권 2298계좌 등 총 107개 기관이 7000억원 상당의 불필요한 자산을 매각할 예정이다. 

고유 사업 영역과 배치되거나 부실한 출자회사 보유 지분도 매각하기로 했다. 한전KDN·마사회의 YTN 지분 30.95%, 기업은행의 한국투자금융지주 지분 2.24% 등 총 2조2000억원 규모다. 

강원랜드는 손실 규모가 커지는 하이원엔터테인먼트, 발전 5개사는 인도네시아 바얀광산을 각각 내놓는다. 청사 효율화를 위해 한전기술과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은 혁신도시 이전 후 남은 옛 본사를 매각한다.

정부는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자산 매각을 추진하되 매각 시 투자심의회와 이사회 등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준수하라는 원칙을 제시했다. 또 최종 확정된 자산효율화 계획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기관별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경영평가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