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이태원 참사 합동 분향소 열흘 동안 계속 찾아...희생자 '애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11-09 16: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도 "지켜주지 못한 책임에 부끄럽고 참담"

  • 도 누리집, 온라인 추모의 글 게시판 1만 3000건 이상 현재 올라와

김동연 경기도지사오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9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1층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이태원 참사 경기도 합동분향소’ 마련 이후 열흘째 매일 이어진 조문을 일단락하고 공직자로서 책임감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수원 경기도청사와 의정부 북부청사에 마련된 합동분향소가 이날 오후 10시까지 운영됨에 따라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과 오병권 도 행정1부지사, 염태영 경제부지사, 실‧국장 등 도청 간부들이 함께한 가운데 합동 조문을 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우리 도민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지 못한 책임을 우리 정부와 공직자의 한 사람으로서 느끼면서 정말 부끄러운 마음을 다시 한번 크게 갖게 된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다시는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고, 정말 일어나서는 안 되겠지만 혹시 그런 일이 생기더라도 최선을 다해서 대처하고 수습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과 그런 기재가 작동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빨리 할 수 있는 대책부터 내일(10일) 발표할 것인데 저희가 만드는 대책이 다른 어떤 지자체나 중앙정부 보다 적극적이고 진정성을 가진 대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9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1층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조문한 후 도민들의 추모 쪽지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또 염종현 의장과 합동분향소 한쪽 벽면에 빽빽하게 붙여진 추모 포스트잇을 바라다보다가 합동분향소 제단에 놓인 20대 희생자 2명의 영정사진을 소개했다.

도는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한 희생자는 지난 7일부터, 다른 희생자는 9일부터 합동분향소에 영정사진을 안치했다.

김 지사는 “성남과 부천에 사시는 두 분을 유가족의 바람에 따라 모시게 됐는데 한 분은 백혈병에 걸린 아버지에게 골수 이식을 한 사연이 있다”며 “합동분향소에 150명 넘는 분을 모신 게 추상적일 수 있는데 영정사진이 있으니 그분들의 사연을 알게 되면서 마음이 더욱 애절하고 부끄럽다”고 언급했다. 

염종현 의장도 “가슴 아픈 것은 우리 젊은이들의 참사를 겪고 나서 우연히 알게 된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의 과정인데 그것이 겉으로는 너무나 밝고 발랄하고 그랬지만 그 이면에는 정말 어렵고 힘들었던 청년들 삶의 모습”이라며 “경기도는 1390만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어떠한 것이라도 할 것이다. 그 과정에 경기도의회도 하나가 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국가 애도 기간 이후에도 나흘간 연장해 합동분향소를 운영했으며 이날 오후 2시 기준 조문객 2651명이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애도의 마음을 표했다.

이 밖에 도는 지난 10월 31일 오후부터 합동분향소를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도민을 위해 온라인으로 추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운영 중이며 ㅣ날 운영을 마친 도청 합동분향소와 달리 온라인 추모관은 미처 조문하지 못한 도민들을 위해 당분간 계속 운영된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총접속자가 23만여 명으로 누리집에서는 최대 동시 접속자가 3만명을 기록하기도 했으며 추모글은 총 1만 3000여 건에 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