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접견 유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08 19: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네옴시티' 관련 기업인들과 만남 주목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접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대통령실과 외교당국 등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일정을 잠정 확정하고 세부 사항을 물밑 조율 중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질적인 통치자로 평가받는 빈 살만 왕세자는 오는 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아라비아 홍해와 인접한 사막·산악 지대에 총사업비 5000억 달러(약 703조원) 규모의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 '네옴시티'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네옴시티 관련 해외수주를 노리는 국내 기업인들과 만나 투자 유치 방안을 논의할지도 주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