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경기침체에 상업용 거래금액도 전년대비 60% 급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08 14: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9월 상업용 부동산 거래 분석 리포트 발표..주요 지표 2019년 1월 이후 최저 수준

[사진=부동산플래닛 9월 전국 부동산 유형별 매매거래금액 그래프. 부동산플래닛]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서 상업용 부동산 매매 시장도 거래금액, 거래량 등 주요 지표가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기반으로 분석한 '2022년 9월 기준 상업용 부동산 동향' 발표에 따르면 상업·업무용 빌딩과 상가·사무실을 합한 상업용 부동산의 매매거래금액은 2조7000억 원으로 전년 동월(7조1000억원) 대비 61.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거래금액인 5조6000억원과 비교하면 51.8% 감소한 수치다. 상업·업무용 빌딩은 전년 동기 대비 -66.5%, 상가·사무실은 -50.1%까지 매매거래금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월 기준 상업용 부동산 매매거래량은 전체 부동산의 약 6.4%인 4024건으로, 전년 동월(6965건) 대비 42.2%, 전달인 8월(5407건) 대비해서는 25.6% 줄었다. 특히 상업·업무용 빌딩이 전년 대비 50.1%까지 매매거래량이 축소됐다.

상업·업무용 빌딩 동향을 지역적으로 살펴보면, 전국 17개 시도의 매매거래금액과 거래량이 전년 동월 대비 전체적으로 하락한 것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세종시는 9월 단 한 건의 거래만 이루어짐에 따라 비이상적 폭락율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거래금액은 세종시 -97%, 대전시 -85.4%, 부산시 -75.1%, 제주도 -73%, 경상남도 -72.7%를, 거래량 감소는 세종시 -90%, 서울시 -68.2%, 인천시 -64.6%, 울산시 -60%, 경기도 -59% 순을 보였다.

위드 코로나와 함께 레저 수요가 살아나면서 부동산 하락기에도 방어를 일부 해 온 부산, 제주도의 상업·업무용 빌딩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9월 거래금액 규모는 제주가 전달대비 80.6% 줄었고, 같은기간 부산은 80.4% 감소했다. 전월 대비 낙폭이 60% 이상 기록한 곳으로는 경기도(-64.4%), 세종시(-63.5%), 서울시(-61.5%)가 있다.

상업·업무용 빌딩 시장에서 충남(-13%), 전북(-18.2%) 지역은 전년 동월 대비 매매거래량 증감률이 20% 미만으로 다른 지역 대비 변동폭이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장기화와 잇따른 빅스텝 영향으로 부동산 시장 전반이 침체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상업용 부동산 시장도 지속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