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잇따른 北 도발에 "비상상황 국민행동요령 재점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1-08 11: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태원 참사 관련 "철저한 원인과 책임 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과 관련 "행정안전부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비상 상황에 대비한 국민 행동 요령과 대응 체계를 재점검하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주 울릉도 인근 해상으로 북한 탄도미사일이 발사됐을 때 공습경보 후 대피 조치가 다소 미흡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에 이어진 북한의 도발은 인륜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사회를 흔들어보려는 북한의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철저한 대응 태세를 유지하겠다"며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는 북한의 추가 도발 등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상황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발생 11일째인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해서는 "국민 여러분의 생명과 안전을 충분히 지켜드리지 못한 데 큰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서 받으신 상처를 치유하는 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다시는 이 같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과 책임 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이번 참사를 계기로 우리 사회 곳곳의 안전 위해 요인을 하나하나 확인할 것"이라며 "안전 대책에 빈틈은 없는지, 유사시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지, 재난관리시스템을 원점에서 점검하고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는 소관 분야부터 꼼꼼하고 철저하게 챙겨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어 겨울 화재와 안전사고 위험에 지금부터 대비해야 한다며 "관계부처는 지자체와 함께 쪽방촌이나 다중이용시설 등 화재 취약시설을 사전에 빈틈없이 점검하라"고 요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