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용산구청장 '마음의 책임' 발언…與 이만희 "와닿지 않는다" 비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1-08 08: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날 野 문진석 텔레그렘 메시지에 "참사를 정쟁으로 끌고 가" 지적

이만희 국민의힘 이태원사고조사및안전대책특위 위원장(왼쪽)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 출신으로 국민의힘 이태원사고조사및안전대책특위 위원장을 맡은 이만희 의원은 8일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마음의 책임을 지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 "와닿지 않는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어떤 의도든 간에 이번 수사 대상자로도 올라가 있고 거기에 대한 조사도 받지 않겠나.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져야죠"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박 구청장을 향해 사퇴하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야당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총리 책임론까지 끌고가면서 내각 총 사퇴론을 얘기하는 부분은 지나친 정쟁의 요소들이 많지 않나 이런 생각도 든다"며 "여러 가지 그런 의도들이 보인다. 예를 들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촛불 집회에 대규모 민주당 내각 조직들이 동원됐다는 그런 문제라든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우리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언론을 통해 나왔지만 문자 내용을 봤지 않나. 희생자들의 내용이나 실명을 다 공개해야 한다, 그런 부분들을 의도적으로 논의하는 것을 보면 참사를 좀 더 정쟁적인 요소로 끌고가려는, 아니면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에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는 의도가 보인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전날 국회 행안위에서는 문진석 민주당 의원이 전체회의 도중 당내 인사로부터 '유가족과 접촉을 하든 모든 수단,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전체 희생자 명단, 사진, 프로필을 확보해 당 차원의 발표와 함께 추모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긴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았다.

이 의원은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바로는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부원장으로 계신 이모씨가 문 의원에게 보냈지 않나. 문 의원도 그 위치를 보면 당의 전략기획본부장"이라며 "주고받은 두 사람의 위치나 내용을 보면 앞으로 여기에 대해 이걸 어떻게 활용을 하자, 이런 쪽으로 받은 내용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물론 문 의원은 나중에 이런 것 전혀 개인적으로 생각 없고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표현했습니다만 그걸 바라보는 우리 여당의 입장에서는 그런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