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김용에 준 돈은 이 대표 경선 자금....내가 전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10-28 20:4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기록 일시, 장소, 내역 모두 사실이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선 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2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 공판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그는 남욱 변호사 측근 이모씨가 중간에 돈을 전달하며 기록한 일시, 장소 등 내역도 모두 사실이라면서 그 근거로 "제가 (김 부원장에게 돈을) 전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돈이 든 상자를 전달받아 그대로 김 부원장에게 건넸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김 부원장 측은 그러나 유 전 본부장에게서 돈을 받았다는 직접적인 물증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 전 본부장은 휴정 시간에 만난 취재진에 "예를 들어 어떤 봉투에 1000만원이 들어간다고 하면, 사이즈(크기)와 모든 것이 다 검증돼야 하지 않느냐"며 "(1억원을 전달했다고 했는데) 만약 1억원이 (봉투나 상자에) 안 들어가면 잘못된 진술이니 그런 걸 다 검증하는 게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말로써 될 상황은 아니고 검사들도 증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고, 거꾸로 그분(김 부원장)도 자기가 돈을 받지 않았다는 걸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분이 잘못되기를 바라는 건 아니다"라며 "그냥 있는 그대로 가야겠다는 것이다. 제가 안고 가겠다는 생각을 더는 안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