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현대·기아 간접공정 사내하청, 직고용해야"...12년 만에 결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10-27 15: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대법원 "광범위한 공정에 관해 이뤄진 최초의 대법원 판결"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현대‧기아자동차 공장에서 '간접공정'을 담당한 사내 하청노동자를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은 지난 2010년 현대차의 '직접공정'에서 일한 사내 하청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준 바 있는데 이날 판결은 그 취지를 확장한 판결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와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27일 사내 하청 노동자 430명이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현대차 관련 4건(원고 159명), 기아차 관련 2건(원고 271명)을 이날 선고했다.

이번 판결로 승소한 노동자들은 사측으로부터 직고용됐을 경우 받을 수 있었던 임금과 실제 받은 임금의 차액 약 107억원(현대차 57억원, 기아차 50억원)을 지급받게 됐다.

노동자들은 앞서 현대‧기아차가 사내 협력업체와 맺은 계약이 실질적인 파견 계약에 해당하는 만큼, 파견법에 따라 2년 이상 일했을 때 직접고용 의무를 져야 한다며 지난 2010년부터 잇달아 소송을 제기했다.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파견법)은 파견 노동자 고용 기간이 2년을 초과하면 사용사업주(원청)에 직접 고용 의무가 있다고 규정했다.

1·2심은 현대‧기아차와 각 사내 협력업체 사이에 체결된 도급계약은 실질적으로 근로자 파견 계약에 해당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회사가 간접공정을 담당한 사내 하청 노동자들의 정규직 지위를 인정하고 임금 차액을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이날 '모든 공정'에서 파견법상 근로자 파견관계가 성립한다고 인정했다. 대법원은 지난 2010년 현대차 직접공정에서 일한 사내 하청 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줬는데, 이날 판결로 그 범위를 확장한 셈이다.

대법원 관계자는 "현대·기아차 생산공장에서 사내 협력업체 소속으로 근무한 노동자들에게 파견관계가 성립하는지를 놓고 광범위한 전반적인 공정에 관해 이뤄진 최초의 대법원 판결"이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