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경선 불출마 선언…수낵, 영국 총리 유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10-24 08: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보리스 존슨 전 영국총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가 보수당 당 대표 경선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존슨 전 총리가 당 대표 경선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의원내각제인 영국은 당 대표가 총리를 맡기 때문에 사실상 총리직을 둔 경선을 포기한 셈이다.
 
보수당 당 대표 경선 후보 등록은 24일 오후 2시까지다. 현재까지 출마 요건인 '하원의원 100명 이상 추천'을 유일하게 충족한 리시 수낵 전 재무장관이 단독 후보가 돼 당 대표 겸 차기 총리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존슨 전 총리는 이날 성명을 내고 경선 필수 요건인 ‘하원의원 100명 추천’은 확보했으나 보수당과 국가의 최대 이익을 위해 경선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당이 통합되지 않으면 잘 통치할 수 없다”며 “할 수 있는 일이 많다고 보지만 지금은 적당한 때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선거에서 이길 가능성이 매우 크고 다우닝가로 돌아갈 수도 있다”면서도 “의회에 통합된 당이 없으면 효과적으로 통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존슨 전 총리가 경선에서 물러나기 몇 분 전에 존슨 출마를 지지했던 나딤 자하위 전 재무장관은 수낵 전 장관 지지로 입장을 바꾸기도 했다.
 
존슨 전 총리는 “오늘 밤 나는 102명의 추천을 받으며 매우 높은 장애물을 넘었다”며 당 대표 후보 등록 요건을 확보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존슨 전 총리가 의원 100명의 추천을 확보했다는 주장에 대한 의구심은 크다. 가디언의 집계에 따르면 존슨 전 총리를 공개 지지한 의원은 60여명에 그친다. FT의 집계에서도 존슨 전 총리 지지 의원은 52명, 수낵 전 장관 지지 의원은 144명으로, 존슨 전 총리는 출마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수낵 전 장관 진영의 한 의원 역시 “(존슨 전 총리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수낵 전 의원의 유일한 경쟁자로 남은 페니 모던트 하원 원내대표를 지지하는 의원은 현재 30명 미만 수준으로, 24일 오후 2시까지 지지 의원 100명 이상을 모으지 못하면 수낵 전 장관이 추가 절차 없이 당 대표 겸 총리직에 오를 전망이다.
 
모던트 원내대표 진영 내부에서는 당 통합을 위해서 수낵 전 총리를 지지해야 하는지, 아니면 하원 의원을 모으는 데 주력해야 하는지 등을 두고 논쟁이 일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모던트 원내대표의 대변인은 “페니는 여전히 경선을 위해 뛰고 있다”며 “(페니는) 보수당의 날개를 하나로 묶을 가능성이 가장 큰 통합 후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