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후원하는 ICT 챌린지, 전국 28개 대학원 석·박사생 81개 팀 228명 참여

  • 1~3위 팀 장관상 시상...6위 팀까지 CES 2023 견학과 실리콘밸리 연수 기회도

ICT 챌린지 2022 포스터[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SK텔레콤(SKT)이 후원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챌린지 2022' 23일 서울 SKT 타워에서 열렸다.

ICT챌린지 2022는 대학ICT연구센터 등 디지털 고급인재양성사업 연구성과를 높이기 위해 해당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석·박사 과정 학생이 실력을 겨루는 자리다. 올해는 행사는 'New World Explorer, Hyper Digital Era'를 주제로 전국 28개 대학 내 81개 팀(228명)이 참여했다.

참가 팀은 지난 8월 말까지 접수와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약 3주간의 팀 활동을 진행했다. 팀 활동 중에 SK텔레콤과 계열사의 개발자 커뮤니티인 '데보션(DEVOCEAN)' 소속 전문가의 멘토링을 받아, 아이디어를 다듬고 가시적인 결과물로 완성했다.

이날 열린 본 행사에는 총 73개 팀(205명)이 예선에 참여했으며, 예선 평가에서 통과한 15개 팀이 결선에 진출해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10개 팀이 선정됐다.

신뢰성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자동 라벨링 시스템 아이디어를 제출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DSL팀(이종호, 이승일, 신진)이 1위를 차지했으며, 고려대학교 DNA팀(손수현, 이승윤, 정다현)과 충북대학교 AVGenius팀(봉은정, 이진우, 최연호)이 각각 2위, 3위로 입상해 각각 과기정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한 1~6위 팀에게는, 내년 1월 열리는 CES 2023 관람과 함께 미국 실리콘밸리 내 유수의 디지털 혁신기업을 방문해 최신 기술 동향을 경험하는 기회도 제공한다. 또한 SK텔레콤 대표이사상을 수상한 팀(7~10위)에게는 부상으로 상금 300만원이 제공된다.

김민표 정보통신산업정책과장은 "우리 대학원생들의 참신하고 실용적인 아이디어와, 이를 구현하기 위한 뜨거운 열정과 도전이 돋보였던 시간"이라고 강조하며, "디지털 첨단분야 석·박사 고급인재들이 기술패권 경쟁에서 핵심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