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리적으로 인접해 많은 우리기업 진출

  • 대중 수출입 신속통로 역할

[사진=중국 옌타이시 모평구]

최근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글로벌 가치사슬이 변동되고 있다. 내수 시장이 가장 큰 중국 시장을 목표로 중국 내 공장을 설립해 중국 내수시장과 해외 수출시장까지 함께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나온다.
 
중국 옌타이(烟台)시는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인접해 많은 우리 기업들이 진출해 있고 산업재 수급에서도 전략적으로 중요성이 큰 곳이다.
 
옌타이시는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점을 살려 쾌속 페리 등을 통한 소비재, 원·부자재, 중간재 등의 대중 수출입 신속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 상황전까지 주30~40편의 항공기가 옌타이와 한국을 오갔다.
 
옌타이시 모평구는 중국 물류유통의 중심지다. 중국 일대일로 사업의 중점도시인 옌타이시 모평구는 아래쪽으로는 난징(南京), 광저우(广州), 상하이(上海), 항저우(杭州)가 있고, 위쪽으로는 베이징, 텐진, 선양, 하얼빈 등이 있다.
 
모평구에서 생산한 제품은 중국 전지역으로 출하해 나갈 수 있다. 특히 촘촘히 연결된 중국 열차노선은 물류 유통에 강점이 되고 있다.
 

[사진=중국 옌타이시 모평구]

중국 헝신물류는 모평구의 대표적인 무역회사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고 최근 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와 협의서를 체결하며 우수한 한국제품을 중국 시장에 판매하기로 했다.
 
한국미용성형산업협회는 회원사의 우수한 제품과 경기도, 제주도 등의 지역우수상품을 헝신물류에게 제공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올해 안에 모평구에 한국우수상품전시관을 설치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우리 나라의 우수한 제품을 소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