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재부와 연료비 연동제 상승 등 논의 중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한국전력공사(한전)의 적자 등 에너지 위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전력을 많이 쓰는 대기업 등에 전기요금을 추가로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대용량 사용자에 대한 전기요금을 차등 부과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업종별 단체나 민간기업에 양해를 구하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전체 전력 사용 가입자 중 산업용 전기 가입자는 0.2%에 불과하지만, 전기 사용량은 절반에 가깝다"며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 30곳과 약속해 자발적 에너지 효율화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담 능력을 고려해 대용량 사용자 같은 경우 전기요금을 차등 조정하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산업부에 따르면 산업용 전기 원가 회수율은 60%대에 불과하다.

박 차관은 전기요금 특례제도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특례 제도가 너무 다양하고, 그때그때 필요에 따라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특례제도를 없애면 좋겠다"면서도 "없앨 수 없다면 일몰 시한이라도 설정해서 어느 정도까지 유지하고, 그 후 검토해 없애는 식으로 재정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대기업이 농업용 전기요금을 쓰는 것을 예로 들며 특례제도의 허점을 지적했다. 그는 "농업용 전기를 공급받는 대기업도 있다. 30대 대기업 집단도 농업용 전기를 쓴다"며 "여력이 어느 정도 되는데도 농업용 전기를 쓰는 게 국민 정서에 맞겠냐는 부분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이 이번 달 내로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한전은 당초 이날 예정된 4분기 전기요금 인상 발표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인상 폭과 기한에 대해서는 물가 당국인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기재부는 고물가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기요금까지 오르면 기업과 가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인산에 반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