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사회 공조 강화 주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9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유엔(UN) 총회 연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를 계기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개혁까지 촉구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제77차 UN 총회 기조연설'에서 기시다 총리는 오후 세션 15번째 연설 순서로 강단에 올랐다. 

연설을 시작한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부터 규탄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엔 헌장의 철학과 원칙을 짓밟는 행위"라며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국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엔에 대한 신뢰가 위협받고 있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말이 아닌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안보리를 포함한 유엔 개혁과 기능 강화 △유엔의 법의 지배 추진 △'인권'에 근거하는 대처 추진 등 3가지를 강조했다. 특히 일본이 2023년부터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들어가면서 유엔 개혁 관련 주장이 눈길을 끌었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법치주의를 강화하기 위해 큰 목소리뿐 아니라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유엔 개혁과 관련된 총회의 추가 활성화도 제기했다. 기시다 총리는 연설을 통해 '폭넓은 유엔의 활동을 지지하는 사무총장'을 지지할 방침을 밝혔다.

히로시마 출신인 기시다 총리는 '핵 위협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월 러시아 정치권에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군사 개입할 경우 러시아와 서방 간에 핵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시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핵전쟁이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은 오산"이라며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거부로 유엔 핵확산금지조약(NPT)가 합의하지 못한 것을 강력히 규탄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거부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8월  NPT 제10차 평가회의 결과문 초안을 두고 러시아가 반대해 승인되지 못했다. 러시아는 결과문에 포함된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를 우크라이나에 돌려주라는 내용에 크게 반발했다. 

이어 북한과 관련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과거를 청산하고 수교하겠다고 밝혔다. 조건을 달지 않고 북-일 정상회담에 임할 의사가 있다는 것이다. 그 외에도 △코로나 대유행 △식량과 에너지 안보 △인플레이션과 기후변화 등을 거론하며 많은 사람들의 안전이 전례 없이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