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최종 인수를 마무리 지은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26일 쌍용차 회생을 자신하며 그 시기는 머지않았다고 말했다.

곽 회장은 이날 쌍용차 회생계획안에 대한 심리 및 결의를 위해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린 관계인 집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랫동안 기업 경영을 경험하면서 느낀 것은 곳곳에 고칠 곳들이 있고 곳곳에 새로 정리해야 할 곳이 있다”면서 “많은 동의를 해주고 회생하라고 95% 이상의 찬성률을 보여줬으니 채권단과 힘을 합쳐서 잘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산업은 혼자 갈 수 없는 산업이며 협력업체와 절대적인 동반자적 관계가 필요하다”면서 “협력업체와 다 상의하면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곽 회장은 쌍용차의 전동화 계획에 대해 “전동화 전략은 이미 시작됐다”면서 “내년 일단 전기차가 나오고 전기차 플랫폼도 이른 시일 내 출발해 준비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앞서 중형 SUV ‘토레스’의 전기차 출시 계획을 밝혔으며, 지난해 하반기에는 첫 번째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을 출시했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구축해 전기차 양산 고도화에 나서고 있어 빠른 시일 내 이러한 전동화 격차를 따라잡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곽 회장은 특히 ‘실패하면 우리 모두 우향우해서 영일만 바다에 투신해야 합니다’라는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생전 발언을 인용하며 이와 같은 각오로 쌍용차 성공에 투혼을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우리 임직원들도 이번 기회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우향우 정신으로 쌍용차를 반드시 좋은 회사로, 지속가능한 회사로 만들어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26일 서울 서초구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관계인집회가 끝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