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이정재·정우성, 북미 관객 만난다…토론토 영화제 GV 참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08-24 15: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 감독 [사진=연합뉴스]

22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순항 중인 영화 '헌트'가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받은 가운데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이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GV 행사에 참여한다. 

8월 24일 '헌트' 측은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의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GV 행사인 '인 컨버세이션 위드(In Conversation With)'에 참석해 북미 관객들을 만난다고 알렸다.

앞서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칸국제영화제,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캐나다는 물론 미국, 유럽, 아프리카 등 전 세계 유수의 영화를 소개하는 유서 깊은 영화제로 '헌트'는 갈라 프레젠테이션(Gala Presentation) 부문에 공식 초청돼 오는 9월 15일 북미 프리미어로 상영된다. 

'헌트'는 공식 상영에 이어 9월 16일 토론토에 위치한 티아이에프에프 벨 라이트박스(TIFF Bell Lightbox)에서 GV 행사인 '인 컨버세이션'으로 북미 관객들을 만나며,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당 부문은 초청된 게스트의 과거 작품 속 모습을 클립으로 제작하여 선보이며 관객과 함께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행사다. 지난해에는 '파워 오브 도그' '루이스 웨인: 사랑을 그린 고양이 화가'로 초청된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스펜서'의 크리스틴 스튜어트, '벨파스트' 케네스 브래너가 참석했다. 이외에도 마허샬라 알리, 안젤리나 졸리, 조니 토, 덴젤 워싱턴 등이 게스트로 참여해 관객들과 소통한 바 있다.

올해는 이정재 감독과 정우성이 동반출연한 '태양은 없다'부터 각자의 연출작인 '헌트' '보호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진다. 또한 이번 행사는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진행 예정이다. 

한편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가 된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