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들 배꼽 훔치러"…라미란·김무열 '정직한 후보2' 극장가 출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08-24 14: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정직한 후보2' 9월 28일 개봉[사진=NEW]

라미란 표 코미디를 십분 즐길 수 있는 '정직한 후보'가 극장으로 돌아왔다. 1편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웃음으로 관객들의 '배꼽 도둑' 노릇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8월 2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있는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장유정 감독과 배우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서현우, 박진주가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코미디 영화다.

1편에 이어 2편에서도 주인공을 맡은 '주상숙' 역의 라미란은 "그때는 끝나지 않을 것처럼 기승을 부려서 저희도 뒷걸음질 치듯 도망가고 그랬다. 다시 극장에서 만나 뵙고 인사드리고, 영화를 선보이게 될 수 있어서 되게 감격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편이) 남다르게 다가온 것 같다. 감독님이 1편에 비해서 정말 '따따블'로 준비를 해오셨다. '아니 이걸 다 찍는다고?' 할 정도였다. 뭔가 이야기도 풍부하고 많아졌다. 새로운 진실의 주둥이도 등장하고, 새로운 인물, 새로운 환경이 있다 보니 이야기가 훨씬 다채로워졌다. 거기서 더 많은 웃음이 유발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저는 배꼽 도둑은 못 되더라도, 많이 계시니까 누군가는 훔치겠죠"라고 말했다. 

1편에서 '주상숙'의 믿음직한 비서 '박희철' 역을 맡았던 김무열은 2편에서 '진실의 주둥이'를 가지게 됐다. 새로운 웃음을 보여줄 예정. 

김무열은 "사람이 살면서 사회적 가면이라고 하지 않나. 선의에 기반한, 혹은 사회적으로 기반한 가면과 거짓에 살고 있다. 저는 이걸 벗어던질 때 기분이 좋고 후련하고 편할 줄 알았다. 그런데 너무 힘들더라. 연기를 하는 순간에 거침없이 내뱉는 자체의 카타르시스도 있지만, 저는 배우니까 연기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한다. 의식이 아닌 무의식으로 나오는 말을 주워 담고, 다시 무의식의 말이 나오는 연기 스킬이, 이래서 (라) 미란 누나가 여우주연상을 받았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주상숙'의 남편 '봉만식' 역을 맡은 윤경호는 "너무나 행복한 현장이었다. 작업을 하면서 늘 새로운 작품을 만나며 드는 두려움과 부담이 있지만, 그런 부담 안에서도 반가운 동지끼리 만나 으쌰 으쌰 하는 기쁨이 있었다. 우리만의 즐거움이 아니라 관객들에게 오롯이 전달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많이 힘들었던 시절이지 않나. 좋은 일보다는 못마땅하고 힘든 것이 많았다. 이 영화로 힐링이 돼서 마음껏 웃었으면 한다"라고 말한다"라고 말했다. 

'정직한 후보2' 스틸컷[사진=NEW]


새로운 캐릭터들의 활약도 기대감이 높다.

서현우는 "저는 좀 소외감이 들었다. 질투가 나더라. 이렇게 '척하면 척' 케미스트리가 생기는 줄 몰랐다. '정직한 후보' 1편을 봤을 때 우울한 시기였다. '남산의 부장들'이라는 영화가 개봉하고 본의 아니게 머리를 깐 상태로 노출됐다가 하루하루 쉽지 않은 상태로 있다가 '정직한 후보'로 큰 위로를 받았다. 정말 이런 작품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들어와서 두 분의 케미스트리를 보니 너무 질투가 나더라. 봉만식(윤경호 분) 형이 외로웠겠다 싶었는데 투입되니 또 저를 외롭게 만들더라. 그래서 꼭 비집고 들어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진주는 '주상숙'의 시누이로 합류했다. 그는 "재밌는 캐릭터 연기는 많이 했는데 실제 코미디 영화는 처음이라 너무 부담이었다. 선배님들의 연기를 어깨너머로 보면서 했다. 최대한 복만순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종욱 찾기' '부라더' '정직한 후보' 시리즈로 코미디 장르의 한 획을 긋고 있는 장유정 감독은 '정직한 후보' 2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장유정 감독은 "OO 총량의 법칙 같은 게 있지 않나. 2편이니까 어떤 면에서 수월하겠지 싶었던 것을 깡그리 깨준 현장이다. 고통스럽다기보다는 고민을 더 치열하게 해야 하는 상황이 연속적으로 벌어졌다. 예를 들면 어떤 것을 계승할 것인가, 새롭게 나아갈 것인가 균형을 잡는 것이 고민이 많이 됐다. 모두가 같은 마음일 순 없는 것이다. 하나하나 협의하고 맞춰가는 과정이 어렵긴 해도 보람됐다. 1편에서도 정치인에서 행정가로 바뀌면서 훨씬 더 '우리 이야기' 같다. 그런 면에서는 더 땅에 붙어있는 느낌을 받게 했다"고 밝혔다.

'정직한 후보2'는 보다 더 다채로운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장 감독은 "다채로운 이야기를 담고, 풍부한 캐릭터를 넣고 싶긴 했다. 점점 사람들이 영상에서 보는 정보를 흡수하는 것이 방대한 양을 한꺼번에 받아들이더라. 우리가 가야 할 방향성은 명쾌하게 제시하되 발 뒤꿈치를 꽉 눌러야겠다 싶었다. 배우들이 '이거 다 찍을 수 있어요?'라고 했는데, 다들 열심히 해주셔서 약속한 회차보다 2회차를 더 찍었다. 같이 해봤기 때문에 효율성이 있었다"고 말했다.

'정직한 후보2'는 9월 28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