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판매, 여전히 대면이 우세…생보 85.7%·손보 65.7% 차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08-24 13: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온라인판매 급증세지만…판매비중 생보 3% 불과

손해보험 판매방식별 신계약건수 추이[사진=금융감독원]


보험상품 계약 10건 중 8건 이상은 여전히 보험설계사를 통해 대면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보험 모집채널별 판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생명보험사의 신계약 건수는 총 1396만건으로, 이 중 85.7%(1197만건)가 대면 채널에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품구조가 복잡한 변액보험은 대면 채널 판매 비중이 99.6%에 달했다. 홈쇼핑 판매를 포함한 텔레마케팅(TM) 채널은 지난해 신계약 158만건을 판매해 11.3% 비중에 머물렀다.

TM채널 판매는 2017년(197만건)과 비교하면 신계약 체결 건이 20%나 줄었다. 사이버마케팅(CM) 채널은 2017년 9만건에서 2021년 42만건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손해보험사도 대면 채널 의존도가 높았다. 지난해 손해보험 신계약 건수는 5818만건으로, 이 가운데 대면 판매 비중이 65.7%(3822만건)에 달했다.

CM 채널 비중은 17.5%(1019만건)로 지난해 처음으로 TM 채널(16.8%·977만건) 비중을 넘어섰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를 직접 찾아가 가입하는 다이렉트 채널 소비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금감원은 해석했다. 특히 손해보험에선 자동차보험의 CM 채널 신계약 판매 비중이 32.9%에 달했다. TM 채널(17.2%)까지 합산하면 자동차보험의 비대면 판매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아울러 판매채널별 보험계약 유지율은 CM 채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사의 3년(37회차) 계약 유지율은 CM 채널이 65%였고, 대면 채널은 56%, TM 채널은 51%에 그쳤다. 

불완전판매 비율은 대부분 판매 채널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사의 경우 법인보험대리점(GA) 채널의 불완전판매 비율이 5년 새 0.54%에서 0.13%로 감소했고, 손보사의 경우 질병보험의 불완전판매 비율이 5년 새 0.18%에서 0.05%로 줄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보험설계사는 총 62만4883만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GA 소속 설계사가 24만7535명(39.6%)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기관 보험대리점 소속이 17만7173만명(28.4%), 보험사 전속이 17만240명(27.2%)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