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퍼플? 그냥 퍼플보다 예쁜 것 같아요. 그립감도 더 좋아졌고, 매트한 디자인도 마음에 듭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갤럭시 언팩 2022 체험관’에서 만난 낸시 휴스턴(26·뉴저지)은 ‘보라 퍼플’로 명명된 새로운 ‘갤럭시 Z 플립4’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낸시는 이미 Z 플립3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신제품을 구매할지를 묻자 “물론이죠(Of course)”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 갤럭시 Z 플립4 광고 모델인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 아미(army)의 일원이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갤럭시 언팩 2022, 생각보다 뜨거운 현지 반응···미국인들 곳곳서 폴더블 활용

삼성전자가 이번 언팩에서 새로 선보인 플래그십(전략)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4’와 ‘갤럭시 Z 폴드4’에 대한 미국 현지 반응은 생각보다 뜨거웠다. 한국인들만이 즐겨 찾는 국내형 폴더블폰이 아닌가 우려도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 뉴욕 최고 중심가인 타임스스퀘어에서 전작인 Z 플립3로 셀피 촬영을 하거나 Z 폴드3 대화면을 활용해 구글 지도 앱을 실행하며 길을 찾는 외국인들을 심심찮게 목격할 수 있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뉴욕 체험관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언팩 2022' 에서 공개된 신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번 갤럭시 언팩에서 만난 해외 미디어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이날 1시간 정도 진행된 언팩 라이브 영상을 시청한 직후 북미와 남미 주요 언론과 현지 인플루언서, 유튜버들은 앞다퉈 신제품 기능을 촬영하고 실시간으로 소개하기 바빴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행사장을 찾은 미디어 관계자 수백 명이 요청하는 수많은 기념 촬영에도 적극적으로 응하며 스킨십에 열을 올렸다.

 
Z 플립4, 셀피 촬영에 최적화···Z 폴드4, PC 닮은 사용성 호평

무엇보다 언팩에서 최대 관심사는 신제품의 혁신적인 기능인데, 전작을 뛰어넘는 알찬 기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선 Z 플립4는 한층 강화한 셀피 촬영 기능으로 인스타그램 등에 최적화한 폴더블로 인식되는 데 충분했다. 이를 가능케 하는 것은 폴더블폰을 구부린 채 이용하는 ‘플렉스 모드’ 덕분이다. 또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을 지원하는 ‘플렉스캠’ 기능을 통해 두 손을 자유롭게 쓰면서 셀피 촬용이 손쉬웠다.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촬영하는 ‘퀵샷’ 기능도 진화했는데 인물 모드가 지원되고 퀵샷 촬영 중 플렉스 모드로 전환해 촬영을 계속할 수 있는 것도 편리했다. 외관상으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Z 플립4 힌지(경첩)가 전작보다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이 공간에 배터리를 채워서 사용 시간을 늘렸고, 0%인 배터리를 약 30분 만에 50% 수준까지 충전할 수 있는 기술 혁신도 이뤘다.
 
Z 폴드4는 힌지와 화면 베젤(테두리)을 줄여 전체 기기 사이즈는 유지하되 대화면을 극대화하는 효과를 얻었다는 평가다. 화면 폭이 넓어진 만큼 마치 PC를 닮은 폴더블로 인식되기에 충분했다. 키보드 타이핑도 수월해졌고 새로 도입한 '태스크바' 기능은 PC 윈도 OS(운영체제) 작업표시줄처럼 디스플레이 하단에서 빠르게 앱을 실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뉴욕 체험관에서 참석자들이 '갤럭시 언팩 2022' 에서 공개된 신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다만 폴더블의 최대 난제인 화면 주름은 여전히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못했다는 게 업계 공통된 평가다. 삼성전자는 Z 플립4·폴드4 두 제품 모두 주름이 다소 줄어들었다고 설명했지만 현장에서 실물을 확인하고 전작과 여러 차례 비교한 결과 큰 차이를 느낄 수 없다는 게 중론이었다. 힌지를 현저하게 줄이지 않는 이상 제품이 접히는 부분의 디스플레이 주름은 여전히 눈에 많이 거슬렸다. 다만 신형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갤럭시 워치5’의 새로운 수면 관리 기능과 온도 센서, ‘갤럭시 버즈2 프로’의 고품질 사운드는 향후 갤럭시 생태계를 강화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란 평가를 받았다.
 
갤럭시 언팩 2022 기점으로 '폴더블 대중화' 성큼

업계는 삼성전자가 4세대 폴더블을 선보인 이번 갤럭시 언팩을 기점으로 ‘폴더블 대중화’를 성큼 앞당길 것이란 기대다. 노태문 사장이 뉴욕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2025년까지 갤럭시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 중 절반 이상을 폴더블폰으로 채우겠다”고 공언한 것도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폴더블 인기가 쉽사리 꺾이지 않을 것이란 자신감에서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한 '갤럭시 언팩 2022'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 대중화' 비전을 밝히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앞서 삼성전자는 8년에 걸쳐 Z4 시리즈까지 총 4가지 버전의 폴더블폰을 선보이며 축적한 기술 노하우와 마케팅 전략을 갖고 있다. 노 사장은 “2019년 첫 공개한 갤럭시 폴더블폰이 전 세계 모바일 시장 판도를 바꿔 놓고 있다”면서 “갤럭시 Z 폴드4·플립4가 글로벌 시장에서 폴더블 대세화와 대중화를 더욱 빠르게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 Z 플립4·폴드4 사전 판매를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진행하면서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전 판매는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11번가, 쿠팡 등 오픈마켓 등에서 진행된다. 국내 공식 출시는 26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