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한 양국, 사드 문제에 대해 의견 교환해"

[사진=중국 외교부 누리집 갈무리]

중국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대외적으로 3불(不) 1한(限)의 정치적 선서를 했다고 주장했다. 사드 '3불'은 사드 추가 배치를 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군사동맹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고, '1한'은 주한 미군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의미한다.

10일 베이징일보 등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에 명백히 해를 미친다고 중국은 한국 측에 여러 차례 우려를 표명했다"고 답했다.
 
이어 왕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대외적으로 3불 1한의 정치적 선서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측은 한국 정부의 이런 입장을 중시해, 중·한 양측은 단계적으로 원만하게 사드 문제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1한을 한국의 대외적 약속으로 표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에 배치된 사드를 정상적으로 운용하지 말라는 요구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중·한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과 한국은 사드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의 입장을 분명히 했으며 상호 이해를 증진했다"며 "양측은 서로의 관심사를 중시하고, 이 문제를 계속 신중하게 처리 및 관리해 양국 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9일 오후 4시(현지시간) 중국 산둥성 칭다오의 지모구청쥔란(卽墨古城君蘭) 호텔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두 차례 회담과 100분에 걸친 만찬을 포함해 양측은 300분 동안 대화를 했지만 자국의 입장만 주장하며 평행선을 달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