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쿠팡]

쿠팡의 지역 상생사업이 참여 중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끌어올리는 등 효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쿠팡에 따르면 자사 지역 상생사업에 참여한 중소상공인들의 지난해 매출이 2019년 대비 177% 성장했다. 이는 쿠팡에 입점해 있는 전체 중소상공인의 같은 기간 매출 증가율(97%)보다 80%p(포인트)나 높은 수준이다. 

한국신용데이터(KCD)가 밝힌 2020년과 2021년 전년 대비 전국 소상공인 매출이 각각 10.2%, 1.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더욱 대조적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초기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던 경북지역과 2020년 2월 로켓배송을 시작한 제주지역은 각각 310%, 349%의 높은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 

쿠팡의 지역 상생사업을 통해 로켓배송에 첫발을 내디딘 경북 경산 소재의 참푸드팜 현진규 대표이사는 “쿠팡과 경상북도가 함께 준비한 입점 품평회를 통해 회사 상품의 판로 확대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할인 프로모션, 광고 지원 등의 혜택이 있는 상생기획전에 참여함으로써 입점 초기 대비 매출이 17배나 성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힘내요 대한민국’ 등 쿠팡의 지역 상생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위축으로 판로를 잃은 지역 소상공인과 농업인과 축산업인을 위해 처음 진행됐다. 지원 사업에 참여한 업체는 쿠팡의 직매입을 통해 제품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으며 메인 홈페이지 광고를 포함한 마케팅 지원까지 매출 증대에 직접적인 도움을 받는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는 "쿠팡은 거래업체의 80% 이상이 중소상공인"이라며 "쿠팡은 앞으로도 정부 기관 및 지방자치단체들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넓혀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