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4일 열릴 국무조정실 규제심판회의에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안건이 오른다. 국민제안 투표에서 57만표를 얻어 1위에 오르고도 투표 과정상 문제로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지만 기사회생한 셈이다. 이제는 정치 논리를 떠나 지난 10년간 규제가 실질적인 효과를 거뒀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할 때다.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대형마트를 옥죄는 것이 아니라 시장에 등을 돌린 소비자들을 유인해 활성화시킬 경쟁력 제고 대책을 찾아야 한다. 무조건적인 규제만이 '상생'의 해답은 아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