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월 "언젠가 금리인상 속도 늦출 것" 발언에 3대 지수 솟구쳐

[사진=연합뉴스]

나스닥지수가 4% 넘게 오르는 등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솟구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대로 금리를 0.75%포인트(p) 올리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인상 규모를 언젠가 줄일 수 있다고 시사한 점이 상승세를 촉발했다.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6.05포인트(1.37%) 오른 3만2197.59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2.56포인트(2.62%) 상승한 4023.61을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69.85포인트(4.06%) 뛴 1만2032.42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의 이날 상승률은 2020년 4월 이후 하루 최대폭이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은 모두 상승했다. △임의소비재 3.85% △필수소비재 0.78% △에너지 2.2% △금융 1.54% △헬스케어 0.65% △산업 1.58% △원자재 1.25% △부동산 0.54% △기술 4.29%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5.11% △유틸리티 0.11% 등을 기록했다.

이날 증시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언젠가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다고 시사한 뒤 큰 폭으로 상승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말을 아꼈다. 9월 FOMC 회의에서 연준의 금리인상 규모에 대해 문을 열어둔 것이다. 더구나 언젠가 금리인상 규모를 늦추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장은 해당 발언에 환호했고 주식은 오후 들어 솟구쳤다.

파월 의장은 이날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9월에 0.75%포인트를 인상할 수 있지만 물가 및 인플레이션 등 각종 데이터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금리인상을 늦추는 시점이 올 것이라고 밝힌 점은 상승세를 더욱 촉발했다. 그는 “통화정책 기조가 더욱 타이트해짐에 따라 우리의 (통화) 정책이 경제와 인플레이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기 위해 (언젠가)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로이홀드그룹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짐 폴슨은 "파월 의장은 9월 회의에서 구체적인 금리인상 규모를 약속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구나 파월 의장이 미국 경제가 현재 경기침체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점에 투자자들은 고무됐다. 투자자들은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경제를 침체로 밀어 넣을까 두려워한다. 그러나 파월 의장이 "경제의 너무 많은 부분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며 경기 침체에 선을 그은 뒤 시장은 안도했다. 

블랙록의 아이셰어(iShare) 투자부문 책임자인 가르기 차우드후리는 "이것(파월 의장의 발언)이 주식 시장에 약간의 안도감을 주는 이유는 연준의 통화정책이 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지표는 우리시간으로 오늘 저녁 9시 30분 발표된다. GDP가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경우 기술적 경기침체에 빠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목요일 발표되는 2분기 GDP는 1분기 GDP가 마이너스(-) 1.6%를 하락한 데서 간신히 성장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CNBC는 전했다.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도 기술주 상승을 견인했다. 구글의 검색 광고 사업이 높은 수익을 올렸다고 보고된 뒤 알파벳의 주가가 약 7.7%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애저(Azure) 및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매출 성장이 40%를 기록했다고 보고한 후 주가가 약 6.7% 올랐다. 두 회사의 수익은 시장의 기대치를 밑돌았지만, 시장은 이 정도 수준에 안도했다. 

메타 플랫폼은 사상 첫 분기 매출 감소를 보고했지만 주가는 6.6% 가까이 상승했다. 아마존은 5% 이상, 애플은 3.4% 올랐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완화하면서 유통업체들의 주가도 오름세를 보였다. 월마트는 약 3.8%, 콜스와 로스 및 코스트코는 각각 2% 넘게 주가가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전장보다 2.4% 오른 배럴당 97.2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2.13% 상승한 배럴당 106.62달러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