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이 26일 롯데백화점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롯데백화점]

백화점업계가 다음 달 1일부터 일제히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리오프닝(경제 활동 재개) 이후 처음 맞는 명절인 만큼 백화점업계에서는 기대감이 높다. 특히 사전 예약 판매기간에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본 판매 때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으며, 최근 물가 상승으로 소비자 지갑 사정이 여의치 않은 점을 고려하면 미리 선물세트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예년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신세계·현대 등 백화점 3사는 8월 1일부터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우선 롯데백화점은 다음 달 18일까지 신선식품 60여 종과 건강식품 40여 종, 주류 20여 종, 가공상품 50여 종 등 선물세트 총 170여 종에 대해 예약 판매한다. 품목별로 할인율은 달리 책정됐다. 품목별로 보면 축산은 10∼15%, 수산은 20%, 청과는 10∼55%, 와인은 10∼20%, 건강식품은 30∼50% 할인율을 적용받는다.

롯데온에서도 8월 5~18일 추석 선물세트 사전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에 한우, 과일 등 인기 품목부터 건강기능식품 등 1만여 개 추석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혜택도 풍성하다. 롯데온은 이 기간 최대 9% 할인 쿠폰과 최대 5% 카드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세계백화점은 8월 21일까지 농산물 35개 품목, 한우 등 축산 32개 품목, 굴비·갈치 등 수산 29개 품목, 건강식품 60개 품목 등 선물세트 230여 종을 예약 판매한다. 주요 품목 할인율로는 한우 5∼10%, 굴비 20%, 와인 60%, 건강식품 60%가량 등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청탁금지법상 명절에 선물할 수 있는 농축수산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10만원대 이상 상품도 지난해 추석 때보다 15% 늘렸다.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도 다음 달 7일까지 총 4200여 개 품목을 예약 판매한다. SSG닷컴은 올해 신세계백화점몰 전용 상품 물량을 지난해 추석 때보다 30% 늘린 1100여 개를 준비했다. 

현대백화점도 추석 마케팅에 가세했다. 현대백화점은 8월 1∼21일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을 받는다. 품목은 200여 종이며, 할인율은 최대 30%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과 더현대서울, 충청점, 울산점 등 4개 점포와 온라인몰 '더현대닷컴'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먼저 시작하고 8월 8일부터는 전국 16개 모든 점포로 확대한다. 현대백화점 측은 귀성 선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예약 판매 물량을 20% 이상 늘렸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프레시푸드 부문장은 “’리오프닝 이후 첫 명절이기 때문에 많은 고객들이 추석 선물을 구매해서 고향에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명절 선물을 미리 준비하려는 고객들은 사전 예약 판매를 통해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는 만큼 다양한 쇼핑을 경험할 수 있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