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대우조선 사태에 "불법행위 정상화가 국민 바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2-07-21 09: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 기자들과 질답 후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 사태와 관련해 "빨리 불법행위를 끝내고 정상화시키는 게 국민 모두가 바라는 것이고, 그렇게 하는 것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이 중단될 줄 알았다가 다시 장기화 국면으로 가는 것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국민이나 정부나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라며 공권력 투입을 시사한 바 있다. 이어 전날 같은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선 더 답변 안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여름휴가 계획을 세웠냐'는 질문에는 "아직 세우지 않았다"며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들이 좀 해소되면…"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원래는 여름휴가를 저도를 계속 갔다고 하는데, 거제도 생각을 하고 있다가 대우조선 때문에 어떻게 할지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사 간 협상이 아직 타결되지 않아, 조선소가 위치한 거제 지역에서 휴가를 보내는 것이 적절한지 고민 중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경남 거제 저도는 고(故) 이승만 전 대통령 때부터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온 작은 섬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1개의 댓글
0 / 300
  • 결국저돼지쌔끼는우릴쌍폭도색키로모는것이다 개새끼..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