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둘째주 올해 전력 최대 수요 시기
  • 최저 예비력 5.2GW 전망…'비상 경보'
  • 정부, 1~5단계 따라 전력 수급 조절
  • 폭염 장기화 땐 '순환 정전' 가능성도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한국전력 서울본부에 설치된 전력수급 상황 현황판에 현재 전국 전기 사용량과 예비율이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력 수급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미 지난달 전력 수요가 예년 수준을 웃돈 데 이어 7~8월에는 본격적인 무더위로 전기 사용량이 한층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여유 전력을 나타내는 공급예비율은 더 떨어져 9년 만에 전력수급 경보가 발령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7~9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각각 50%에 이른다. 평년과 같을 확률로 범위를 넓히면 80%까지 치솟는다. 반면 평년보다 낮을 확률은 20%에 그쳤다. 7월 평년기온은 24.6도(24.0~25.2도), 8월은 25.1도(24.6~25.6도) 수준이다. 기상청은 "7월과 8월은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을 받아 덥고 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고온이 발생할 날도 예년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상고온 발생 일수가 평년(3일)보다 높을 확률을 50%로 보고 있다. 지난해 40%에서 10%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기상청은 이날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를 발령했다. 폭염특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내린다. 기상청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서울과 경기 내륙 일부 지역은 35도 내외로 오르며 매우 무더울 것"이라며 "당분간 무더위가 지속되고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많겠다"고 내다봤다.

강한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올여름 전력 수요도 평년을 웃돌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전력 최대 수요 시기는 8월 둘째주로 예상된다. 평년보다 더운 날씨에 최대 전력 수요가 91.7~95.7기가와트(GW)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력 공급 부족으로 고생했던 지난해 7월 마지막 주(91.1GW)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전력 공급예비력은 5.2~9.2GW 수준으로 뚝 떨어져 최근 5년래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일 전망이다. 공급예비율도 5.4~10.0%에 그칠 것으로 산업부는 내다봤다.

최저 예비력 전망치인 5.2GW는 전력수급 '비상 경보' 발령 범위에 해당한다. 예비력이 5.5GW 밑으로 내려가면 비상 경보 1단계인 '준비'(5.5GW 미만)를 발령한다. 이보다 더 떨어지면 2단계 '관심'(4.5GW 미만), 3단계 '주의'(3.5GW 미만), 4단계 '경계'(2.5GW 미만), 5단계 '심각'(1.5GW 미만) 순으로 경보를 내린다. 전력수급 비상 경보 발령은 2013년 8월 이후 한 번도 없었다.

정부는 경보 단계에 따라 전력 수급을 조절한다. 경계를 발령하면 긴급 절전 조치를 취한다. 심각 단계가 되면 지역별로 돌아가며 전력을 강제로 끊는 '순환 정전'에 들어간다.

산업부 예측이 맞는다면 올여름 전력 수급 경보는 준비 단계에 머물겠지만 폭염이 길어지면 순환 정전을 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앞서 정부는 2011년 9월 15일 당시 기록적인 늦더위로 냉방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자 전국 블랙아웃(대정전)에 대비해 순환 정전을 단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지금 원전 하나가 계획정비가 아닌 사유로 정비중인데 ㅋㅋㅋㅋㅋ
    한수원은 일 좀 제대로 해라 ㅡㅡ
    그리고 전기가 더 필요할수록 민간 발전사들이 이득보고 한전은 손해보겠네 에효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