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13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노조원들이 운행 중인 화물차를 향해 선전전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으로 1조6000억원 상당 피해가 발생했다고 13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화물연대가 파업에 들어간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엿새간 자동차·철강·석유화학·시멘트 업종 등에서 1조5868억원 규모의 생산·출하·수출 차질이 빚어졌다. 각 업계 추산을 합친 수치다.

자동차는 부품 반입 차질 등으로 총 5400대, 금액으론 2571억원 상당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 철강 업종 피해는 더 심각하다. 45만톤(t) 상당 물량이 오도 가도 못하면서 6975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봤다. 

석유화학은 전남 여수와 충남 서산시 대산 등 석화 단지를 중심으로 반출이 제한되면서 5000억원가량의 제품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 

시멘트 업종은 출하율이 90% 이상 감소하면서 총 81만t, 752억원어치 시멘트가 건설 현장 등에 공급되지 못했다. 570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타이어 약 64만개도 출하에 차질을 빚고 있다.

산업부는 다른 산업군 피해를 합치면 실제 피해액은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주부터 생산 차질이 본격화하는 만큼 피해 규모도 확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장영진 산업부 제1차관은 "화물연대 관련 물류 차질이 장기화하면 국민 경제와 산업 전반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조속하고 원만한 합의와 물류 정상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