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4選 성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06-02 01: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吳 시장 4선, 한국지방자치사 첫 기록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새벽 서울시장 4선에 성공하자 부인 송현옥여사와 '오썸캠프'에 나와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권성진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 4선에 성공했다. 오 후보의 서울시장 4선은 한국 지방자치사에서 처음 나온 기록이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후보는 지난 1일 오후 10시 개표 초반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멀찌감치 따돌리며 당선을 일찌감치 예측시켰다. 

오시장은 2일 새벽 당선 소감에서 "'약자와의 동행 특별시'에 대해 시민과 많은 대화를 나눈 것이 가장 보람있었다. 시민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박원순 시장시절 시민단체에게 막무가내 뿌려졌던 서울시 예산 바로세우기와 재개발·재건축의 신속통합기획에 따른 부동산 가격의 안정화책을 시민들이 많은 평가를 해주셨다"고 당선의 의미를 설명했다. 

오 후보의 당선은 MBC와 KBS 등 방송3사도 서울시장 선거 출구조사에서 일찌감치 예측했다. 

지상파 방송 3사는 출구조사에서 오 후보는 58.7%로, 송 후보 40.2% 보다 18.5%포인트 차이로 크게 앞섰다.

오 후보는 이날 당선으로 사상 첫 '4선 서울시장'이 됐으며 지방자치사에서 처음 나온 기록이다.  

오 후보는 지난 2006년 서울시장에 첫 당선된 뒤 2010년 재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듬해 8월 학교 무상급식 투표가 무산되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중도 사퇴했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과 2020년 21대 총선에 출마했다가 거듭 낙선했다. 이후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으로 지난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10년 만에 서울시장으로 복귀했다. 

오 후보는 선거기간 '서울 전문가, 준비된 미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시민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또 △재건축·재개발의 신속 추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 △하후상박형의 안심소득 △서울런 △계층이동사다리복원 △일자리창출 △글로벌 도시 건설 등의 공약이 주효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