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 조달 금액 기존 273억 달러서 335억 달러로
  • 트위터 주가 시간 외 거래서 5.6% 급등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를 위한 새로운 자금 조달 계획안을 공개했다.
 
25일(현지시간) CNBC는 머스크가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새로운 자금조달 계획서에 따르면 트위터 인수 자금 가운데 개인 조달 금액 규모를 기존 273억 달러에서 62억5000만 달러 증가한 335억 달러로 늘렸다고 보도했다.
 
애초 머스크는 이번에 늘어난 62억5000만 달러를 테슬라 주식을 담보로 잡아 대출을 받아 마련할 계획이었지만, 외부에서 투자금을 유치하기로 했다.
 
이번 자금조달 계획서가 공개된 뒤 트위터 인수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뒤 트위터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5.6% 가량 급등했다. 반면 테슬라 주가는 약 1% 하락했다.
 
머스크는 잭 도시 전 트위터 CEO 등과 추가 자금 조달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머스크는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트위터 인수를 완료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CNBC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애초 제시했던 인수 금액인 440억 달러에 사들인 뒤 몇 달 간 트위터의 임시 CEO로 재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가 개인 조달 금액을 마련할 수 있을지에 의문을 표했다.
 
투자자들로부터 모은 71억 달러, 테슬라 주식을 매도해서 마련한 85억 달러, 기존에 사들인 트위터 지분 40억 달러 등 총 196억 달러만 마련한 상황이다. 개인 조달 금액 335억 달러 중 나머지 약 139억 달러를 마련하는 구체적인 방안은 알려지지 않았다.
 
머스크가 지난 4월 트위터를 인수하겠다고 나선 뒤, 인수 금액을 두고 시장에서는 논란이 이어졌다. 머스크가 제시한 가격은 주당 54.20달러인데 트위터 주가가 급락하면서 시장 가격이 머스크가 제시한 금액보다 훨씬 싸졌기 때문이다. 25일 기준으로 현재 트위터 주가는 올해 들어 12.89% 하락한 주당 37.1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달 초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가짜 계정과 스팸 계정의 비율을 조사하는 동안 440억 달러 규모의 거래를 보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최근에는 마이애미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트위터 인수를 위해 더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트위터를 인수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었다. 
 
한편 같은 날 열린 트위터 연례 주주총회에서 머스크 측근으로 통하는 에곤 더반 트위터 이사가 새 임기를 위한 과반수 지지를 얻지 못하며, 이사회에 사표를 제출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