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中대만 침공 땐 군사개입"
  • 중국 즉각 반발..."불장난에 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뜩이나 경색된 미·중 관계가 최근 대만, 원숭이두창 음모설 등으로 관계가 더욱 악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미국 대통령의 대만 군사 개입 발언은 일본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 주도로 공식 출범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와 맞물리면서 불난 집에 기름을 부었다.
 
바이든 대만 군사개입 한 마디, 불난 집에 기름 부어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유사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이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예스(Yes). 그것이 우리의 약속"이라고 답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하나의 중국' 정책에 합의했다"면서도 "그렇지만 대만이 무력으로 점령될 수 있다는 생각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그간 '하나의 중국' 정책을 취하고 있는 중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민감한 대만 문제에는 이른바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대만 관련 발언이 중국과 경쟁 관계가 있는 일본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미국의 대(對)대만 정책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더 고조시킬 것이라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미국 백악관은 "하나의 중국 정책에 변함이 없다"며 뒷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미국의 해명에도 중국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며 "대만은 중국 영토의 나눌 수 없는 일부이며 대만 문제는 완전히 중국 내정에 속하는 것으로 외부의 어떤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 판공실 대변인도 이날 미국이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대만 카드를 사용하고 있다며 이처럼 불장난하다가 자신이 불에 델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중국은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출범에 대해서도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ESCAP) 연차 총회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아태 지역에서 어떠한 군사집단과 진영 대결을 끌어들이려는 시도를 분명하게 거부한다"고 밝혔다. 앞서 왕 부장은 중국·파키스탄 외무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IPEF는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중국서 나오는 미국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음모론..."美 최종 목표는 中"

가뜩이나 IPEF 등으로 예민한 상황에서 미국이 의도적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를 퍼뜨렸다는 소식이 중국에서 전해지면서 중국 내부적으로 반(反)미 감정이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팔로워 651만명을 보유한 중국의 인플루언서 슈창은 이날 자신의 웨이보에 미국 비영리기구 핵위협방지구상의 지난해 보고서를 올리면서 "미국이 생명공학 기술로 조작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를 퍼뜨리려고 계획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핵위협방지구상 보고서는 원숭이두창이 2022년 5월 15일 가상국가인 '브리니아'에서 처음 등장, 18개월 동안 전 세계로 퍼지는 대유행 시나리오를 담았다. 원숭이두창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련된 것이었다. 하지만 슈창은 보고서의 맥락을 오역하고 미국이 원숭이두창의 배후라는 음모론에 불을 지핀 것. 

해당 게시물은 7500명 이상 이용자에게 '좋아요'를 받았고 660개 이상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은 슈창의 주장에 동의한다는 내용이었다. 누리꾼들은 "미국이 인간의 상상을 넘는 악의 화신", "미국인들이 전파했다고? 중국으로 전파되지 않게 미국인들의 입국을 막아라", "역시 미국일 줄 알았어", "미국의 최종 목표는 중국" 등의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미국이 의도적으로 원숭이두창을 퍼뜨렸다는 음모론을 제기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으나, 이미 해당 음모론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한편 주로 아프리카에서 발병하던 희귀 감염병인 원숭이두창은 최근 유럽, 북미 등에서 빠르게 확산해 세계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최소 17개국에서 감염이 확인됐으며 당분간 확산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번 주말 화상 회의를 통해 긴급회의를 소집한 데 이어 다음 주에는 원숭이두창에 대한 글로벌 회의를 열고 치료법을 연구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