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송이 장미가 찾아온다"…울산대공원 장미축제 3년 만에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종우 기자
입력 2022-05-23 13: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5월 25일~29일, '러브스토리 인 울산' 주제로

울산시는 코로나19 발생으로 2019년 이후 중단됐던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를 올해 다시 시작한다. [사진=울산시]

"5월의 장미, 장미의 계절이 찾아왔다."

울산시는 코로나19 발생으로 2019년 이후 중단됐던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를 올해 다시 시작한다.

오는 5월 25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제14회 장미축제'는 울산대공원 장미원과 남문광장 일원에서 개최되며, 축제의 주제는 '러브스토리 인 울산'이다.

이번 축제는 전국 최대 규모인 12개국 265종 300만 송이의 장미정원을 배경으로 여러 실감 콘텐츠를 통해 3차원으로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올해 축제의 상징 조형물인 '장미 방향기(디퓨저)'와 '초대형 장미 꽃다발'은 현대미술가 김동훈의 작품으로 300만 송이 장미로 물든 울산의 아름다움을 온몸으로 만끽하게 하는 이색 사진 무대(포토존)이다.

또한 실감형 미디어 전시관도 선보인다. 이는 LED 벽을 활용해 꽃길, 바다, 홍보, 체험을 주제로 매체 예술 체험 공간을 각각 조성한다.

축제 기간 매일 밤 환상적인 빛의 쇼도 이어지며, 갈티못 일원에서는 울산시 로고와 꽃나무 조형물을 활용한 외벽 영상공연이, 장미원 일원에는 야간 조명으로 만든 장미 꽃길이 펼쳐진다.

오는 5월 25일부터 29일까지 '제14회 장미축제'는 울산대공원 장미원과 남문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울산시 ]


오는 25일 축제 개막 당일은 200여 명의 시민과 학생이 함께하는 '장미계곡 행진(로즈밸리 퍼레이드)', 드론 200대를 활용해 장미축제를 형상화하는 '드론 불빛 쇼',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손준호가 출연하는 '케이 클래식' 공연 등이 이어진다.

이어 26일 밤에는 '케이 재즈', 27일 '케이팝 감성', 28일 '케이 트로트', 29일 '케이 국악' 등 국내 정상급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공연이 장미원에서 매일 진행된다.

아울러 울산지역 예술인들이 펼치는 거리공연, 마임, 어린이뮤지컬 공연 등도 주야간으로 매일 이어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3년 만에 열리는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코로나 이후 일상 회복에 대한 시민 만족감을 극대화하고, 아름다운 울산의 봄날을 제대로 만끽하는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