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주재, 여름철 자연재난대책 점검회의 개최
  •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 1536개소 신설 등 폭염 종합대책 시행 결정

18일 오전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태풍·호우 등 풍수해에 대비해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774개소를 재해 우려지역으로 지정하고 그늘막 같은 폭염저감시설을 1536개소 신설하는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18일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광교 신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실·국장, 31개 시·군 부단체장과 영상으로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태풍, 호우,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경기도가 수립한 실·국별 추진대책을 논의했다.

오 권한대행은 “기상이변이 지속되는 기후환경 변화 속에서는 항상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마음가짐과 준비가 있어야만 최상의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시·군과 실·국에서는 자연재난 예방을 위해 분야별 준비사항을 다시 한번 점검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예보단계부터 기상청과 소통을 강화해 관련부서와 유관기관에 상황을 신속히 전파하고 비상단계를 사전에 예고하는 등 선제적 상황관리를 시행할 방침이다.

도는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지대본) 비상 대응 단계를 일치시켜 연계성을 높임으로써 공백 없는 상황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도는 또한 태풍, 호우 등 풍수해 분야 대책으로는 인명피해 우려 취약지역 774개소를 재해 우려지역으로 지정하고 공무원과 이·통장을 현장관리책임자로 지정해 기상특보 시 위험상황을 신속히 전파, 통제와 주민대피를 시행할 예정이다. 

도는 이와 함께 현장밀착 대응을 위해 경찰, 소방 등 현장조치 관계기관과 읍·면·동 자율방재단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농촌·산림지역의 지역자율방재단 인력을 8586명에서 9674명으로 1088명 증원하기로 하고 41개소에 둔치주차장 침수 신속알림시스템, 하천진입 차단시설, 침수위험 지하차도 출입 자동차단시설을 설치해 모니터링과 자동 통제가 가능한 현장관리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도는 아울러 이달 20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대비책을 담은 폭염 종합대책을 시행하며 폭염 특보 발효 시 대응 단계에 따라 폭염 상황관리 합동전담팀(T/F)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주요 대책으로 그늘막, 그늘나무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2021년 7984개소에서 2022년 9520개소로 확대하며 총 1536개소가 신설되는 것으로 46억 3500만원의 예산이 투입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