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주 '코어PC 공장' 자동화 생산라인 가동…'ESG 경영' 실천
  • 연간 4만㎥ PC 생산…노동인력 수급·인건비 문제 해소 기대

반도건설이 지난 17일 경기 여주시 코어PC공장에서 생산라인 가동식을 개최했다. [사진=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이 친환경 건설기술로 각광받는 ‘사전 제작 콘크리트(Precast Concrete)’ 제품 생산을 시작하며 건설 분야 신사업에 진출한다.
 
반도건설은 18일 권홍사 반도문화재단 이사장, 박현일 반도건설 총괄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7일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코어PC 공장’ 생산라인 가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반도건설은 공공택지 부재 속에 신사업 발굴과 안정적인 자재 수급, 기존 사업과 시너지 효과, 지속 성장 가능성 등을 갖춘 PC사업에 진출하며 사업 다각화는 물론 최근 이슈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한 친환경사업 행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6월 계열사인 반도종합건설을 통해 경기 여주시 북내면에 위치한 대지면적 3만523㎡ 규모인 PC 공장과 1만3734㎡ 규모인 야적장 부지를 차례로 매입했다. 이후 여기에 최신 PC 설비를 도입해 자동화 생산라인을 갖춘 공장으로 리모델링했다.
 
여주 공장에서는 HCS(Hollow Core Slab) PC를 현재 연간 4만㎥ 생산할 수 있으며 1년 후 공장 가동이 안정화되면 6만㎥까지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더해 반도건설은 새로운 생산라인을 증설해 PC 생산량을 연간 10만㎥로 늘릴 계획이다.
 
PC는 건물에 사용되는 콘크리트 보, 기둥 등 구조물을 공장에서 미리 제작해 건축 현장으로 옮긴 후 조립하는 방식을 말한다.
 
건설 현장에서 직접 철근을 잇고 콘크리트를 타설할 필요가 없어 기존 공법 대비 10분의 1 정도 인력으로 최대 20%까지 공기를 앞당길 수 있다. 또한 고품질 콘크리트 생산이 가능하며 공사 중 폐기물 발생량도 최소화할 수 있는 친환경 공법이다.
 
이 때문에 노조 활동에 따른 노동 인력 수급 문제, 인건비, 원자재 가격 급상승 등 다양한 원가 상승 요인들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로 꼽힌다.
 
현재 북유럽, 호주 등에서는 PC를 활용해 40층 이상 높이까지 아파트를 짓는 사례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권홍사 반도문화재단 이사장는 “기존 주택 중심에서 공공사업, 친환경, 첨단 기술 도입과 윤리경영을 바탕으로 신사업 발굴 등 ESG 경영을 착실하게 수행 중”이라며 “반도문화재단을 통한 지역 문화 대중화 사업에도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