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랑의 집 셔틀버스 [사진=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올해 소아암 어린이 치료비와 돌봄을 위해 7억원을 지원한다. 소아암 어린이들은 질병 치료비와 함께 심리 치료 및 학습 등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18일 '우체국 마음이음 한사랑의 집' 개소 1주년 기념행사를 갖고 소아암 어린이 치료와 회복을 기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우정사업본부 박인환 보험사업단장, 우체국공익재단 박종석 이사장,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이중명 회장이 참석했으며, 키즈 콘텐츠로 어린이 대통령으로 불리는 크리에이터 헤이지니가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방에 거주하며 서울소재 대학병원 등으로 장거리 통원치료를 함에 따라 불편을 겪고 있는 소아암 환아들의 치료편의를 위해 치료기간 중 가족들과 함께 머물수 있는 주거공간을 제공하는 '소아암 환아와 가족을 위한 지원 사업'을 지난 2000년부터 추진해왔다.

기존 종로구 혜화동과 서대문구 신촌에서 운영중인 한사랑의 집 2개소 외에 작년 5월 새롭게 문을 연 '한사랑의 집'은 소아 환자의 특성상 가족 돌봄이 중요하고, 질병 치료 이외에 심리 치료 및 학습 등 통합 프로그램이 필요함에 따라 숙박은 물론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마련됐다.

연면적 1,523㎡ 지상 2층 규모의 한사랑의 집은 가족별로 숙박할 수 있는 독립형 숙소 13실과 놀이 공간·건강회복 공간·커뮤니티 공간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췄고, 교통편의를 위해 주요병원을 경유하는 '한사랑의 집 셔틀버스'도 운영하고 있다.

작년에만 총 3개소의 한사랑의집에서 약 1,000여명의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이 숙소와 시설을 이용했으며, 생활형편이 어려운 환아 가족에게 치료비 3억7300만원도 지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헤이지니는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응원하며 홍보대사로서 소아암 환아를 위한 공익 활동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소아암과 같은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과 가족들이 한사랑의집에 머물면서 치료와 회복에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